딜라이트닷넷

KT, 연이은 요금할인 축소 왜?

통신이야기 12.01.17 08:00
KT가 요금할인 프로그램을 연이어 축소해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계단식 요금할인 프로그램 ‘스마트스폰서’를 4세대(4G) 이동통신 롱텀에볼루션(LTE) 요금제에 미적용 한데 이어 우무선 결할할인 상품 ‘뭉치면 올레’ 가입 채널을 줄였다. KT의 이런 행보는 가입자당평균매출액(ARPU) 하락 방어 등 실적 개선을 위해서다. KT는 그동안 증권가로부터 할인프로그램이 과다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16일 KT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중단했던 뭉치면 올레 가입자를 지난 12일부터 다시 받고 있다. 대신 고객센터를 통한 가입자 접수는 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