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통합검색

화제의 인물 ‘양진호’로 본 네이버-다음 검색 정책

이대호 기자의 게임 그리고 소셜 18.11.01 04:11

최근 양진호 씨가 연일 화제를 몰고 있습니다. 한국미래기술 회장이자 국내 최대 웹…

다음이 통합웹검색을 도입한 진짜이유?

이민형 기자의 인터넷 일상다반사 10.08.06 16:02

최근 다음은 통합검색에 큰 변화를 줬습니다. 다음 통합검색을 자주사용하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통합검색에 ‘통합웹’을 구축하면서 출처구분 없이 검색결과를 보여주기 시작한 겁니다. 어떤건지 한번 볼까요? ‘홍대앞 막걸리집’이라는 검색어를 입력해 보겠습니다. 위 스크린샷을 보니 뭔가 느낌이 오시죠? 출처 구분없이 ‘통으로’ 검색결과를 노출하기 시작한겁니다. 기존의 한국형 통합검색 결과 노출방식과 전혀 다릅니다. 기존 검색 방식은 사이트, 웹문서, 블로그, 카페 등 다양한 출처별로 구분돼 노출됐죠. 그래서 사용자가 원하는 출처로 가서 정보를 습득하는 식이었습니다.통합검색을 얘기하는데 구글을 빼놓을 수가 없겠네요. 지난 2007년 구글이 유니버셜서치를 도입한 이후 구글도 통합검색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네이버의 통합검색이라고 생각하시면 안됩니다. 구글 유니버셜서치는 구글식 통합검색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애초에 구글은 검색을 시도했을 때 검색결과를 출처의 구분없이 노출했었습니다. 그러나 유니버셜서치는 한국의 통합검색처럼 다양한 출처의 결과를 한페이지에 보여줍니다.이렇게요. 사실 이건 지난 5월 개편한 구글이지만 크게 다르진 않다는걸 알고 계시면 될 것 같습니다. 다만 한국 통합검색처럼 출처에 따라 ‘구분’을 지어놓진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구글식 통합검색이라고 명명하는 것이죠. 가만보니 구글은 한국식 검색으로, 다음은 구글식 검색을 지향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겠군요. 다시 본론으로 넘어와서 위 스크린샷에 보이는대로 출처별 검색방식이 소위 말하는 ‘통합검색’입니다. 일단 검색어에 따른 검색을 한 다음에 출처별로 노출을 한다는 것이죠.통합검색의 시작은 언제부터일까요? 다음의 최병엽 검색본부장은 포털업체들이 “통합검색의 시작은 포털업체들이 자사의 데이터베이스를 만들기 시작하면서 부터”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이는 네이버가 2000년대 초반 지식IN, 블로그, 카페 등 자사의 콘텐츠들을 검색되게 만들면서 도입한 것이 시작입니다. 이후 다음, 엠파스, 네이트 등 국내 포털업체들도 따라하기 시작했죠. 아무튼 각설하고, 지난해까지 다음의 검색점유율 성장은 급속도로 올라왔습니다. 지난해 말에는 ‘검색점유율 30%를 넘겠다’고 말한적도 있지요. 그러나 올해에 들어와서 그런말은 쏙 들어갔습니다. 다음의 검색쿼리가 성장하는 만큼 경쟁사도 성장하고 있다는 것이죠. 게다가 네이버와 다음의 서비스 영역은 대부분이 겹칩니다. 차이가 있다면 보유한 데이터베이스의 차이일 겁니다. 네이버가 지식인 DB를 가지고 있다면 다음은 카페 DB가 많은 것처럼 말이죠. 이같은 상황에서 다음이 성장하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까요? 그렇습니다. 경쟁사와는 차별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다음이 모든 검색어에 대해서 통합웹검색을 도입하는 것은 아니지만, 일단 ‘한국형 검색’에서 벗어났다는 것에는 동의하실 겁니다. 다음이 통합웹검색을 도입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다음 최병엽 검색본부장은 “이번 ‘통합웹’ 검색은 ‘한국형 검색은 왜 항상 출처별로 검색 결과를 나눠 보여줘야 하지’라는 고정관념을 깬 새로운 검색서비스”라고 말했습니다. 중복을 줄이고 사용자가 원하는 검색결과를 정확도 순으로 제공하는 것이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한 것이겠죠. 그런데 최 본부장의 말을 다시금 새겨봅시다. 우리는 ‘고정관념’을 깬 새로운 검색서비스라는데 주목을 할 필요가 있습니다. ‘통합검색을 시작한 네이버의 검색방식이 검색의 고정관념이었다면 우리는 네이버의 방식을 벗어나 새로운 검색서비스로 시장을 공략하겠다’라는 의지로 해석되는 건 과도한 해석일까요? 댓글 쓰기

네이트, 빼앗긴 점유율 10%의 행복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0.01.05 18:07

네이트가 지난 달 통합검색 점유율 10%를 넘어섰던 것 기억하십니까. 인터넷 시장조사전문기관 코리안클릭의 12월 14일 자료에 따르면, 당시 네이트는 통합검색 점유율 10.23%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이는 SK커뮤니케이션즈(이하 SK컴즈)가 2001년 10월 출범한 이후 8년 2개월 만에 처음거둔 쾌거였으며, SK컴즈가 도토리 장사(?)를 넘어 검색포털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사건으로 해석됐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네이트가 검색점유율 10%를 넘겼던 것이 없었던 일이 돼 버렸습니다. 코리안클릭이 네이트 통합검색 점유율 측정 기준을 바꿨기 때문입니다. 특히 이 기준을 소급 적용해 12월 둘째주 네이트의 10% 점유율 돌파 사실은 취소됐습니다. 측정기준을 변경해 조사한 코리안클릭 자료에 따르면, 네이트의 둘째주 통합검색 점유율은 9.87%를 기록했습니다. 이 같은 변화가 생긴 것은 코리안클릭이 네이트의 시맨틱 검색을 통합검색에서 제외했기 때문입니다. 이전에는 네이트 시맨틱 검색에서 왼편의 검색주제를 바꿀 때마다 통합검색의 쿼리(질의)가 증가했습니다. 예를 들어 ‘이명박’이라는 검색어를 넣으면 공약, 당선이유, 경력 등의 검색주제가 나오는데, 이 검색주제를 바꿀 때마다 쿼리가 증가했던 것입니다. 하지만 이제 코리안클릭은 시맨틱 검색의 검색주제를 바꿔도 통합검색 쿼리를 증가시키지 않기로 했습니다. 시맨틱 검색은 통합검색이 아닌 기타검색으로 분류됐습니다. 코리안클릭의 이 같은 정책변화는 시맨틱검색이 과도하게 쿼리를 발생시킨다는 경쟁사들의 지적 때문인 것으로 예상됩니다.사용자가 직접 검색어를 입력시키지 않았는데도 검색주제를 바꿀 때마나 통합검색 쿼리가 올라가는 문제가 있다는 것이 경쟁사들의 시각이었습니다. 검색 시장에서 더 이상의 의미있는 경쟁사를 만들고 싶지 않은 선두 업체들의 입김이 작용된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SK컴즈는 화가 단단히 난 모습입니다. 경쟁사들의 음해(?) 때문에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생각하는 듯 합니다. 검색 점유율 10% 돌파로 따뜻한 연말을 보내려는데, 찬물을 끼얹었다는 것입니다. 물론 SK컴즈의 분노를 이해 못할 바는 아닙니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지나간 점유율보다 앞으로의 점유율일 것입니다. 위 점유율 표를 다시 보면 SK컴즈의 통합검색 점유율은 12월 둘째주 정점을 찍은 이후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SK컴즈가 지난 일은 빨리 잊고, 점유율을 다시 끌어올리는데 힘쓰는 것이 나아 보입니다.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