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침해사고

[4차 산업혁명과 보안②] 시만텍, 머신러닝으로 더 강해졌다

최민지 기자의 안전한 네트워크보안 세상 17.09.17 14:09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을 대표하는 지능정보기술과 기존 산업의 융합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초연결 사회로 인해 디지털 비즈니스 환경이 마련되고 …

‘가시성’에 투자하는 파이어아이, 다음에 인수할 회사는 어딜까

이민형 기자의 인터넷 일상다반사 14.08.20 15:45

“나는 20년 동안 방화벽, 침입방지시스템 등 전통적인 보안솔루션 시장에서 살아왔다. 우리가 새로운 회사를 인수한다면 당연히 거기는(전통적인 보안솔루션 업체)아닐 것이다.”20일 방한한 데이브 메르켈 파이어아이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다음에 인수할 회사는 어떤 회사가 될 것인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그는 “나는 CTO로 기업인수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이 적절치는 않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반대로 CTO의 입장에서 인수에 대한 결정권이 있다면 파이어아이의 ‘4단계 위협 예방 프로세스’에 부합하는 기업…

여름 휴가 떠나기전 잊은건 없나요?…보안없이는 휴가도 없다

이민형 기자의 인터넷 일상다반사 14.07.30 15:22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이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산과 바다로 떠나고 있다. 올해는 특히 태풍의 영향권에서 많이 벗어나 국내 휴양지로 휴가를 떠나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사람들은 휴가를 떠나기전 자동차나 여행용품에는 문제가 없는지 재차 확인한다. 휴가 도중 문제가 생기면 그 슬픔은 누가 달래 줄 것인가.보안도 마찬가지다. 휴가를 떠나기전에 자신이 쓰는 PC, 스마트폰에 대한 보안을 다시한번 점검해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자.안랩(대표 권치중, www.ahnlab.com)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개인 및 조직의 중요 정보를 각종 보…

보안관제 수준 강화를 위한 노력 : 정보공유·협력 확대

이유지의 안전한 네트워크 세상 11.10.12 11:24

[기획/보안강국을 위한 쓴소리-보안관제 현황 진단④] 보안관제 효과를 높이려면 각종 취약점, 보안위협 정보를 신속하게 습득하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민간 보안 솔루션, 서비스 제공업체들은 대부분 각자 해외와 국내 관련 정보공유 커뮤니티에 참여하거나 고객사에 설치된 시스템·서비스 인프라, 분석체계 등을 통해 자체적으로 보안위협 정보를 확보하고 분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공격기술과 이를 통한 심각한 침해사고가 발생할 때에는 각자 정보를 습득하는 것보다는 민간기업과 정부기관, 사고대상 기…

보안관제 수준 강화를 위한 노력 : 보안관제서비스 다양화, 수준 제고

이유지의 안전한 네트워크 세상 11.10.12 11:25

[기획/보안강국을 위한 쓴소리-보안관제 현황 진단⑤] 민간 보안업체들은 업체들대로 침해사고를 예방하고 신속하게 탐지·분석·대응하고, 보안위협을 총체적으로 관리하는 차원으로 보안관제 수준을 개선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제 보안관제서비스는 단순 모니터링 차원이 아니라 취약점 분석 및 모의해킹 등 예방활동과 침해사고 대응 조치와 분석 등 사후관리까지 포괄하는 차원으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앞에서 지적됐던 제한된 보안관제 범위나 신종 공격 대응 미흡 등과 같은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시도가…

한심한 정부기관 정보보호 수준지표

이유지의 안전한 네트워크 세상 09.12.01 19:14

- 정부기관 정보보호 전담부서 43곳 중 9곳, 정보보호 전담인력 평균 1.45명 지난 7월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이 발생해 온나라가 들썩인지 5개월째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청와대와 국가정보원(국가사이버안전센터), 정부통합전산센터, 주요부처 등 정부 주요기관들조차 줄줄이 공격 대상이 됐던 충격 탓인지, 한동안 정부와 여당인 한나라당은 사이버 침해사고에 대한 보안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여줬고, 계획도 냈습니다. 그런데 정부의 사이버 위기 대응 조직체계와 정보보호 전담인력 및 투자는 여전히 크게 미흡한 수준입니다. 이같은 문제점을 지적하고 대책을 제시한 의미있는 보고서를 국회 입법조사처에서 발표했습니다. (관련기사) 이 보고서에는 DDoS 공격 대응 문제점으로 사이버 공격에 대한 훈련 및 국제공조 미흡, 사이버 정보보호 기능의 분산, 장비노후화 및 악성코드 분석 전문인력 부족, 사이버 위협에 대한 인터넷 이용자의 대응 미흡, 정보보호 인력 및 투자 부족 등 5가지를 지적했습니다. 정부의 정보보호 총괄기능이 분산돼 있고 민간부문 정책부서가 축소돼 있다는 점과 정보보호 전담 부서나 인력 부족 문제는 지난 7.7 DDoS 공격 당시 전문가들과 언론이 가장 많이 지적했던 것이 '콘트롤타워 부재'와 '정보보호 전문인력 부족'이었다는 점에서 맥락이 통합니다.  이것이 현재 정부의 미흡한 정보보호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가 되겠지요. 보고서에서는 정보보호 2008년 정부 조직개편에 따라 정보보호 정책기획 기능이 방송통신위원회, 행정안전부, 지식경제부 등으로 분산됨에 따라 사건 발생 후 해당 사안을 주도적으로 관장하는 기관이 없었다고 지적합니다. 또 정보보호 중요성이 증가함에 따라, 공공부문의 사이버위기 대응을 담당하고 있는 행정안전부, 국정원 등은 관련 조직이 지속 확대되고 있는 반면에, 민간부문의 사이버침해 위협수준이 더욱 높아지고 피해규모가 커져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민간부문 사이버위기 대응을 맡고 있는 방송통신위원회 정보보안 정책관련 조직은 옛 정보통신부 시절 국 규모에서 1개 팀 수준으로 축소돼 있다는 점도 문제시 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 보고서를 보면 정부의 43개 중앙부처 가운데 자체 정보보호 전담부서를 운영중인 부처는 9개에 불과할 정도로 한심한 수준입니다. 자체 정보보호 전담인력 현황은 부처당 평균 1.45명에 불과하네요. 국무총리실(0.6명), 감사원(0.2명) 및 방송통신위원회(0.8명) 등 16개 기관이 1명 이하의 전담인력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보고서에 첨부돼 있는 표를 보시죠. 보고서는 이러한 문제점 지적뿐 아니라 국회에 제출한 내년 정부 예산안과 주요 사업에 대한 분석도 하고 있습니다. DDoS와 같은 사이버 침해사고 재발방지 방안도 제안하고 있습니다. 보고서에서 제시하는 방안을 참고해 국가 정보보호 정책과 투자현황에서 나타나는 문제점이 신속하게 개선되길 기대합니다. 관심이 있는 분은 전문을 살펴보세요. 보고서 파일을 첨부하겠습니다. 국회 입법조사처 현안보고서 48호.pdf 국회입법조사처 홈페이지(www.nars.go.kr)의 ‘자료마당’에서도 전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