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인텔

노트북 배터리 지속시간 늘리는 신기술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10.02.15 16:46

엔비디아 옵티머스 기술이 적용된 아수스 노트북 UL560-VF노트북 배터리 지속 시간을 늘리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가장 널리 활용되는 방법은 시스템 성능을 낮춰 전력소모량을 줄이는 것입니다. 액정 화면의 밝기를 어둡게 조절하기도 하죠. 성능을 낮추면 전력소모량이 줄어듭니다. 전력을 적게 쓰니 발열도 줄어들죠. 따라서 팬(fan)을 돌릴 이유도 없게 됩니다. 대표적인 기술로는 인텔 터보부스트가 있습니다. 인텔 코어 i5, i7 프로세서에 탑재된 기술이죠. 3D 게임이나 그래픽 작업을 할 때는 클록을 순식간에 올려주고, 단순 인터넷 접속이나 문서 프로그램을 사용할 때는 클록을 낮춥니다. 결과적으로 쓸모없이 낭비되는 전력소모를 줄여줍니다. 성능 좋은 노트북에는 엔비디아나 AMD ATi의 외장 그래픽 칩셋이 탑재됩니다. 하지만 이들 외장 그래픽 칩은 내장 그래픽 칩과 비교했을 때 전력소모량이 높습니다. 성능이 좋으니 당연한 결과겠죠. 다만 노트북의 배터리 지속시간에는 부정적입니다. 소니의 경우 지난 2006년도부터 하이브리드 그래픽 시스템이라는 기술을 자사 고급형 노트북에 적용해오고 있습니다. 내·외장 그래픽 칩을 번갈아가며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이죠. 어댑터를 사용할 때는 외장 그래픽을, 배터리를 사용할 때는 내장 그래픽을 사용하도록 한다는 것입니다. 내·외장 그래픽은 외부 스위치를 하나로 이뤄지지만 재부팅을 해야 했습니다. 그래픽 칩 제조업체도 이러한 기술을 개발해놨습니다. AMD ATi의 파워익스프레스라는 기술이 있습니다. 소니의 하이브리드 그래픽 시스템과 마찬가지로 내·외장 그래픽 칩을 번갈아가며 사용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다만 윈도 재부팅 과정이 필요 없기 때문에 보다 진보된 기술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부품 및 완제품 제조업체의 차이랄까요. AMD는 2008년 6월에 발표한 퓨마 플랫폼에 이러한 파워익스프레스 기술을 적용해오고 있습니다. AMD 플랫폼을 탑재한 HP DV2 노트북에서 이 파워익스프레스 기술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AMD는 이외에도 내·외장 그래픽 칩의 성능을 합쳐 더 높은 성능을 내는 하이브리드 크로스파이어X와 작업량에 따라 그래픽 성능을 조절하는 파워플레이 기술도 선보인 상태입니다. 엔비디아도 비슷한 기술이 있습니다. 내·외장 그래픽 칩을 작업량에 따라 자동 전환하는 옵티머스 기술이 바로 그것입니다. 엔비디아에 따르면 이 기술은 그래픽 연산 처리량에 따라 자동으로 내·외장 그래픽을 번갈아 사용한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3D 게임, 비디오 등 그래픽 연산이 많은 응용 프로그램을 실행할 때는 엔비디아 그래픽 칩이, 웹 서핑이나 e메일 등 기본 프로그램을 사용할 때는 내장 그래픽 칩이 활용된다는 것입니다. 옵티머스 기술은 곧 출시될 아수스 UL50Vf, N61Jv, N71Jv, N82Jv, U30Jc 노트북에 적용되어 있다 합니다. 엔비디아 발표대로라면 굉장히 유용한 기술이 될 듯 합니다. 그러나 엔비디아는 과장 발표가 다소 심한 편이어서 제품이 나온 뒤 정확한 평가가 이뤄져야 할 듯 합니다. 엔비디아는 테그라 칩 처음 발표할 때 “이 칩을 탑재한 디지털기기는 25일간 음악을 재생할 수 있다”고 발표했지만 실제 제품(옙 m1)의 성능이 그렇지 않자 ‘뻥비디아’, ‘테구라’라는 별명을 얻은 바 있습니다. 댓글 쓰기

수석 부사장 병가를 이례적으로 발표한 인텔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10.03.02 16:33

션 말로니 인텔 아키텍처 그룹(IAG) 수석 부사장이 뇌졸증으로 병가를 냈다고 합니다. 인텔은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공식적으로 알렸습니다. 인텔 측은 당분간 다디 펄뮤터 수석 부사장이 션 말로니의 직무를 대신해 아키텍처 그룹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인텔 측은 폴 오텔리니 CEO의 멘트를 인용해 션 말로니 수석 부사장의 유머는 여전했다며 비교적 건강함을 우회적으로 알리기도 했습니다. 보통 병가를 내면 “건강 문제로 회사를 잠시 쉬게 됐다”고 짤막하게 발표하지만 이례적으로 정확한 병명을 알린 점, CEO 멘트를 인용해 상태가 그렇게 나쁘지 않다는 점을 강조한 것을 놓고 이런 저런 해석이 분분합니다. 일단 션 말로니는 폴 오텔리니의 뒤를 이를 차기 CEO로 가장 유력시되는 인물입니다. 그만큼 인텔 내에서 비중이 높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지난해 9월 인텔은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단행한 결과 크게 두 개의 그룹으로 나눠졌습니다. PC, 서버, 모바일 등 반도체 설계와 비즈니스를 담당하는 인텔 아키텍처 그룹(IAG)과 반도체 생산을 담당하는 기술제조그룹(TMG)이 큰 축입니다. 기술제조그룹(TMG)은 앤디 브라이어트 부사장이 총괄하고 인텔 아키텍처 그룹(IAG)은 션 말로니와 다디 펄뮤터가 공동으로 이끄는 구도였습니다. 션 말로니는 비즈니스 전략을, 다디 펄뮤터는 기술을 담당합니다. 사실상 지금 거론된 3인의 인물이 차기 CEO 후보로 거론되고 되고 있으며 이 가운데서도 션 말로니가 가장 유력한 인물로 손꼽힙니다. 인텔이 이례적으로 그의 병가 소식을 자세하게 전한 것은 그만큼 그가 맡고 있는 영역이 중요해서일겁니다. 인텔은 과거 모빌리티·디지털 엔터프라이즈·디지털 홈·디지털 헬스·채널 제품 등 플랫폼 별로 조직을 나눠놨었습니다. 그러던 것을 지난해 모든 반도체의 설계와 비즈니스를 담당하는 아키텍처 그룹과 생산을 담당하는 기술제조 그룹으로 통합, 분할했습니다. 플랫폼 사업은 여전히 주효하지만 그보다는 난잡하게 흩어져 있는 프로세서 브랜드를 하나로 모아 통일된 메시지를 소비자(혹은 기업)에게 주려고 했던 것이 최근의 인텔입니다. 소비자용 PC 부문을 살펴보면, 데스크톱과 모바일 프로세서를 ‘코어’ 브랜드로 통일하는 전략을 세운 것도 바로 여기서부터 이어진 것입니다. 그 전략의 중심에는 션 말로니 수석 부사장이 있었습니다. 결국 인텔이 먼저 나서 그의 병가를 알린 것은 인텔에 대한 시장의 동요를 막기 위한 선조치였다는 분석입니다. 루머가 있을 지는 모르지만 그러한 것에 시달리기 싫어서일 수도 있겠죠. 애플이 스티브 잡스의 건강이상을 숨겼다가 주주들에게 거센 항의를 받았다는 점을 상기해보면 인텔의 이번 발표는 이례적인 것이 아닌, 일반적인 것으로 자리를 잡는 것이 옮을 것입니다. 댓글 쓰기

5년 안에 서울을 변화시킬 기술은 무엇?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09.12.31 11:20

IBM은 매년 앞으로 5년 동안 주목해야 할 기술을 발표하는데요, 올해는 '도시'라는 주제를 내세웠군요. IBM은 향후 5년에서 10년 동안 전세계적으로 도시인들의 생활, 일, 여가를 변화시킬 혁신적인 5가지 신기술을 소개했습니다. ?      보다 건강한 면역 시스템을 갖춘 도시 ?      살아있는 유기체처럼 감지하고 반응하는 빌딩 ?      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승용차와 도시버스 ?      도시 식수난 해소 및 에너지 절약을 돕는 똑똑한 시스템 ?      긴급 상황 발생 전후 위기 대응 체계를 갖춘 도시 IBM은 2년 전부터  '스마터 플래닛(Smarter Planet)'이라는 캠패인을 펼치고 있습니다. 이번 발표도 이와 연결되는 것이군요. 좀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동영상을 보면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과연 5년 이후에는 서울도 이런 모습이 될 수 있을까요? 궁금해집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