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요금폭탄

기가LTE 세계 최초 논란 속 불편한 진실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5.06.18 06:00

최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이론상 최대 1.17Gbps 속도를 낼 수 있는 이종망동시전송기술(MP TCP: Multi-Path Transmission Control Protocol)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누가 ‘세계 최초 상용화’인지가 문제였다.3사가 다 세계 최초라고 주장한 근거는 이 기능을 구현한 삼성전자 ‘갤럭시S6’와 ‘갤럭시S6엣지’를 3사가 모두 팔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가 언제 관련 기능을 업그레이드 하는지에 따라 서비스 시점은 변한다.세계 최초 상용화도 어폐가 있다. 삼성전자는 작년 ‘갤럭시S5’부터 ‘다운로드 부스터’라는 기능을…

프랑스, 인터넷 업체에 망 비용 부과 움직임…망 중립성 논란 재점화될까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3.01.09 18:56

망 중립성 논란과 관련 프랑스에서 눈길을 끄는 뉴스가 나왔습니다. 프랑스 정부가 인터넷 기업들에도 네트워크 인프라 관련 비용의 일부 부담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입니다. 프랑스에서 이같은 방침을 확정한다면 다른 유럽 국가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어 주목됩니다.문제의 발단은 프랑스의 통신기업 일리아드의 자회사인 프리 모바일입니다. 프리 측은 최근 구글을 비롯한 인터넷 업체들의 광고를 차단하는 소프트웨어를 배포했습니다. 프리 측은 정확한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이 회사 창업자가 이전부터…

아이폰 요금폭탄이란 바로 이런 것

채수웅 기자의 방송통신세상 10.01.25 13:57

요즘 아이폰이다, 옴니아 시리즈다, 스마트폰이 인기를 모으고 있는데요. 모바일 인터넷 이용량이 늘어나면서 요금에 대한 이런저런 기사들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특히, 아이폰의 인기를 반영하듯, 최근에는 아이폰발 요금 폭탄 주의 등의 기사들을 많이 보셨을텐데요. 사실 아이폰 사용으로 인한 요금폭탄이라고 보기보다는 국내 이동통신사들의 비정상적 패킷 요금제의 폐해라고 보는 것이 맞는 얘기일 겁니다. 이해를 돕기 위해서 제가 일주일간 사용한 아이폰의 데이터통화료 내역을 공개합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하루에 2만원 이상 데이터 통화료가 초과되고 있습니다. 사용한지 일주일도 안돼 데이터 통화료가 15만원을 초과했습니다. 슬슬 저에 대해 동정의 눈길을 보내시는 분들이 있으실텐데요. 각설하고, 일단 정보이용료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무료 어플들만 다운 받고 돈내라는 사이트는 일절 접속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니까 사진에 나오는 ‘데이터 통화료 및 정보료’는 순수하게 인터넷 접속요금으로 보시면 되겠습니다. 저는 주로 기사 검색, 네이버 웹툰 등을 주로 이용했습니다. 와이파이는 가급적 이용하지 않고 출퇴근 시간에 주로 3G망을 이용해 접속을 했습니다. 아무리 3G망이지만 1시간 남짓 이용했는데 하루에 2만원씩 나온다? “나도 아이폰 쓰지만 너무 많이 나오는 것 아냐?”라고 하실 분들이 있으실 거 같은데요. 맞습니다. 제가 사용한 아이폰은 말 그대로 아무런 할인혜택이 주어지지 않은 순수한 이동통신사들의 스마트폰 패킷 요금입니다. 현재 KT는 스마트폰의 경우 정액요금에 포함된 데이터통화료가 소진되면 1메가에 50원을 받습니다. 하지만 제가 사용하고 있는 아이폰은 스마트폰 정액요금제에 가입되지 않은 단말기입니다. 때문에 1메가에 500원이 부과됩니다. 하루에 1~2시간 이용했는데 2만원씩 올라가는 것이 이해가 될겁니다. 뭐, 대다수 아이폰 가입자들에게는 해당사항이 안되겠지만 그래도 저처럼 1~2시간 3G망으로 인터넷을 접속하면 일주일에 1~2만원 가량 요금이 부과된다는 얘기입니다. 비싸지요. 정말 비싼겁니다. 하지만 불과 몇 개월전과 비교하면 상상도 하지 못할 정도로 요금이 많이 내린 겁니다. KT의 경우 지금도 스마트폰이 아닌 일반 피쳐폰에서는 인터넷접속시 패킷당(0.5KB)당 1.3원이 부과됩니다. 1메가에 2600원가량이 부과되는 셈입니다. 52배 정도입니다. 돈으로 환산하면 780만원 정도 되는군요. KT뿐 아니라 SK텔레콤, LG텔레콤 모두 마찬가지입니다. 여튼 다행인 것은 데이터요금의 경우 스마트폰이건 일반폰이건 최대 15만원을 초과할 수 없도록 이용상한이 정해져있기 때문에 780만원이 부과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수년전 이 제도가 없던 시절에는 정말 수백만원의 요금이 부과됐고, 그 때문에 불미스러운 일도 벌어진적이 있습니다.  스마트폰을 제외한 이동통신사들의 일반 데이터 요금은 비슷합니다. 0.5KB당 텍스트는 4.55원~5.2원, 멀티미디어는 1.75원~2원, VOD는 0.9원~1.04원, 인터넷 접속은 1.3~1.5원 등입니다. 대충 계산해보시면 얼마나 살인적인 요금인지 간접적이나마 알 수 있을 겁니다. 아이폰 등 스마트폰은 물론, 일반폰에서도 인터넷 접속이 보다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월 15만원 요금을 내면서까지 휴대폰에서 인터넷 이용을 하고 싶은 분들은 몇 안되실 겁니다. 때문에 신기하고 편하다고 막 접속하면 안됩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와이파이 접속기능이 있는 휴대폰이라면 집, 사무실, 학교 등 와이파이존에서는 가급적 와이파이를 이용하시고, 수시로 본인이 사용한 데이터량을 모니터링하면서 무선인터넷을 이용해야 됩니다. 또 한 가지 알아두셔야 할 것은 이통사들이 스마트폰이나 데이터 통화 부분을 육성하는 목적은 소비자들의 인터넷접속을 용이하게 하려는 것도 있지만 가입자당매출(ARPU)을 늘리는 것에 더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것도 아셔야 할 겁니다. 스마트폰을 부담없이 잘 이용하려면 이용자도 조금더 스마트해져야 한답니다. 참고로 제가 사용한 아이폰은 KT에서 제공받은 테스트폰입니다. 그러니 요금 걱정은 안하셔도 될듯합니다. 저 그렇게 부자 아닙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