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에어컨

냉장고와 정수기를 하나로…LG전자 2016년 냉장고·정수기 신제품 이모저모

윤상호의 DIGITAL CULTURE 16.02.18 11:35

LG전자가 17일 냉장고와 정수기 신제품을 발표했다. LG전자는 국내 가전업체 중 유일하게 정수기와 냉장고를 같이 다루고 있는 회사다.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정수기는 국내뿐 아니라 인도 등 올해부터 해외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연초 발표한 에어솔루션과 함께 정수기와 냉장고는 물과 공기라는 LG전자 가전제품의 두 축”이라고 말했다.LG전자 정수기의 특징은 저수조가 없는 직수(直水)방식이라는 점. 위생에 유리하다는 것이 LG전자의 설명이다.냉수와 온수 모두 필요할 때…

바람 없는 에어컨·신선냉동 냉장고는 성공할 수 있을까…삼성전자 2016년 미디어데이 이모저모

윤상호의 DIGITAL CULTURE 16.01.26 06:00

25일 삼성전자는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삼성 딜라이트에서 ‘2016년형 에어컨·냉장고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 서병삼 부사장은 “‘무풍에어컨 Q9500’과 정온성을 극대화한 ‘셰프컬렉션’ 냉장고는 쾌적하고 건강한 삶을 만들어주는 혁신적인 제품”이라며 “특히 100여년간의 에어컨 상식을 파괴한 무풍에어컨 Q9500은 바람 없이 쾌적함을 구현하는 새로운 차원의 제품으로 시장의 돌풍을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에어컨을 사용하는 하루 평균 시간은 4시간40분이라는 것이 삼성전자의 설명.올해 에어…

에어컨, 사계절 가전이 될 수 있을까…LG전자 2016년 신제품 발표회 이모저모

윤상호의 DIGITAL CULTURE 16.01.15 10:56

LG전자가 지난 12일 2016년형 에어컨 신제품 22종을 공개했다. 국내 에어컨 시장은 원래 LG전자가 강점을 가졌던 분야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성장하며 예전같은 절대 강자는 없다. 특히 작년은 장마가 없었던 것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부진했다. 업계에 따르면 시장은 2014년 180만대에서 2015년 160만대로 11.1% 감소했다.올해 신제품 개발에 LG전자가 중점을 둔 세가지는 ▲불필요한 공간을 냉방할 필요가 있나 ▲에어컨은 여름에만 써야 되나 ▲공기청정기가 꼭 필요한지 및 에어컨 공기청정 기능은 믿을 만한지 등이다.해법…

초보 아빠의 제습기 사용기

이민형 기자의 인터넷 일상다반사 15.07.28 06:00

“일반적인 가정집에서 제습기가 과연 필요할까?”“제습기는 바닷가 근처나 반지하에 사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제품이 아닐까?”기자는 언제나 위와 같은 생각을 하며 제습기 구매를 피했다. 여름철 습도가 높은 날씨가 찾아오면 에어컨을 켜거나 보일러를 잠깐 돌리는 것만으로도 해결이 가능했기 때문이다.아이가 생기고 나니 상황이 달라졌다. 생각한 것 이상으로 육아는 힘들었다. 온·습도 조절을 제대로 하지 못해 힘들어하는 아이를 보니 괴로움이 커져갔다. 에어컨만으로는 아기에게 쾌적한 환경을 조성해주지 못하겠다는 생각이…

[딜라이트닷넷 창간기획] 스마트홈, 디바이스 전성기를 대표하는 시장

이수환의 기술로 보는 IT 14.10.05 08:54

사물인터넷(IoT) 시대는 디바이스의 전성기를 대표하는 중요한 기점이 될 전망이다. 개인용 컴퓨터(PC)나 스마트폰은 물론이고 소비자가전(CE)과 같은 기기에도 모두 커넥티드화, 그러니까 ‘초연결’을 위한 기반기 모두 마련되기 때문이다. 가깝게는 조명에서부터 심지어 커튼이나 창문에도 다양한 연결 방식을 통한 IoT 서비스가 가능할 전망이다.이는 여러 면에서 디바이스 업계에 숙제를 안겨주고 있다. 예전처럼 거실(TV)이나 방안(PC), 주방(냉장고)을 지배하던 기기끼리의 경쟁이 불가피하다.디바이스 자체로 보면 가장 큰 시장을…

LG전자가 김연아의 안티?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10.01.05 16:07

제목만 보면 뜬금없이 무슨 얘기냐고 반문하는 분들 있을 겁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에어컨 CF 모델 얘기입니다. 오늘(5일) LG전자가 올해 에어컨 사업의 전략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한예슬, 송승헌씨도 CF 광고 모델로 이 자리에 참여했죠. 공교롭게도 삼성전자는 오늘 김연아 선수와 그녀의 코치인 브라이언 오서를 2010년 에어컨 CF 모델로 발탁했다는 보도자료를 보내왔습니다. 이렇다보니 현장에서 이런 질문이 나왔습니다. “삼성전자는 김연아 선수랑 브라이언 오서 코치를 에어컨 모델로 기용했던데 한예슬, 송승헌씨를 내세운 LG전자는 차별화 전략이 있나?”라고 말이죠. 쉽게 답할 수가 없는 질문입니다. 차별화 전략이 있겠습니까. 그들을 뽑은 것이 전략일테니 말이죠. 올해 LG전자 에어컨 사업본부 한국지역본부장을 새롭게 맡게 된 박경준 전무는 이 질문에 “김연아 선수보다 한예슬과 송승헌씨가 소비자에게 친밀도와 신뢰도가 더 높다”고 답을 했습니다. 박 전무는 “김연아 선수가 나온 (삼성 에어컨의)광고는 광고 그 자체로는 반응이 좋았다”고 평가하며 “그러나 구매력이 있는 30~40대의 소비층에 한예슬과 송승헌씨가 친밀도와 신뢰도 면에서 경쟁력이 더 높다”고 발탁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이어 “(김연아 선수가)이번 동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면 붐을 일으킬 순 있겠지만 그것이 매출과 시장점유율과 연결될 지는 지켜봐야 할 일”이라며 다소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듣기에 따라서는 김연아 선수의 안티 발언으로 해석될 수도 있겠더군요. 공개 석상에서 적절한 발언은 아닌 것으로 생각됩니다. LG전자도 난처하고 삼성전자가 듣기에도 그리 좋은 말은 아니고. 공개 석상에서 그리 적절한 발언은 아닌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별도 코멘트를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박 전무의 평가와는 달리 삼성전자는 김연아 선수의 덕을 톡톡히 봤다는 분석입니다. 2009년 연초에 김연아 선수를 내세운 삼성전자 에어컨은 해당 기간 매주 예약판매량이 전년대비 1.5배 가량 증가했으며 세계선수권대회 우승 직후인 4월에는 ‘김연아 스페셜에디션 에어컨’의 주말 판매량이 2.5배 이상 성장한 것이 그 증거입니다. 일반 소비자용 에어컨은 LG전자가 강한 면모를 드러내고 있는 사업입니다. LG전자는 지난 1968년 국내 최초로 가정용 에어컨을 출시한 이후 지금까지 1위 자리를 지켜오고 있습니다만 삼성전자의 추격이 만만치 않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LG전자와 삼성전자는 국내 에어컨 시장의 90% 가량을 차지하고 있으며 삼성전자가 44~45%, LG전자가 52~53%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LG전자의 발표에 이어 삼성전자도 다음 주 에어컨 전략에 대한 발표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