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쓰레기

조달청 나라장터 쇼핑몰에서 ‘클라우드 서비스’ 구매하는 법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7.09.28 15:09

마침내 조달청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서 클라우드 서비스를 살 수 있게 됐습니다. 정확히는 컴퓨팅 자원(서버)이나 네트워크, 스토리지 등 인프라 자원을 필요한 만큼 구매할 수 있는 ‘…

로봇청소기 대중화는 언제쯤?

이민형 기자의 인터넷 일상다반사 15.07.06 10:34

미래를 배경으로 한 영화에는 어김없이 로봇이 등장한다. 터미네이터, 월이(Wall-E)처럼 로봇이 주연이 되는 작품도 있지만 대부분은 조연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슈퍼히어로 마블(Marble)의 대표적인 흥행작 아이언맨을 살펴보자. 토니 스타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분)는 아이언맨 슈트를 개발하기 위해 공방에 있는 로봇들을 활용한다. 토니 스타크가 핵심이 되는 로직을 만들면 거기에 맞춰 로봇들이 알아서 수트를 만들어준다. 사람이 해야 할 일을 도와주는 동반자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다음에는 디즈니 픽사의 애니메이션…

2015년 1월4일, 한국 과학기술위성3호에겐 무슨 일이?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5.01.05 07:00

우리나라 과학기술위성3호가 지난 1월4일 죽을 고비를 넘겼다. 우주 쓰레기 충돌 위험을 겪었다. 당초 23m까지 근접 우려가 있었지만 다행히도 1km 이상 거리를 두고 비켜갔다. 1월4일 오후 9시31분14초에 북위 72.78 서경 7.92 고도 611km 그린란드해에서 있었던 일이다.우주에는 수많은 발사체와 쓰레기가 떠있다. 이번에 우리 위성을 위협한 것은 지난 2009년 2월 미국과 러시아 통신위성 충돌로 발생한 파편이다. 과학기술위성 3호는 자세제어용 추력기만 있고 궤도조정용 추력기는 없어 충돌을 피하기 위한 기동은 불가능하다. 아찔…

끊이지 않는 LTE ‘갑론을박’ 왜 …SKT·KT·LGU+, 누가 진실을 말하는가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4.12.29 07:00

세밑 SK텔레콤이 4배 빠른 롱텀에볼루션(LTE)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 한다고 발표했다. 29일이 디데이다. 곧바로 KT와 LG유플러스가 각각 4배 빠른 LTE 계획을 밝혔다. KT는 SK텔레콤의 상용화가 꼼수라고 비난했다.KT의 지적은 일리가 있다. ‘제조사의 최종 검수를 거치지 않은 100대의 기기를 체험단이 쓰는 것은 상용화로 볼 수 없다’는 것이 KT의 주장이다. SK텔레콤은 ‘고객이 기기 구매 비용을 지불하고 요금도 내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SK텔레콤의 답도 납득할 수 없는 수준은 아니다. 상용화를 어떻게 정의하는지…

종이없는 세상을 현실로...페이퍼리스 앱 베스트5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4.09.22 15:06

종이 없는 세상은 IT업계가 그려온 오래된 꿈이다. 많은 IT전문가들은 컴퓨터와 인터넷의 발달이 종이를 대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만했지만, 종이는 여전히 정보를 전달하는 가장 중요한 매체다.하지만 최근에는 스마트폰과 태들릿의 발달로 IT업계의 꿈이 이뤄질 수도 있다. 종이의 가장 큰 장점인 이동성을 만족시킬 수 있는 디바이스이기 때문이다. 이에 맞춰 종이를 대신할 수 있는 모바일 앱들도 잇달아 등장하고 있다. 종이를 대신하는 모바일 앱 베스트5를 소개한다.◆쓰레기통으로 직행하는 전단지를 대신하는 ‘배달의민족’지…

KT의 주파수 흑역사…오락가락 900MHz 행보 왜?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3.07.17 08:28

KT의 행보가 점점 예상할 수 없는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이미 결정된 정부 정책에 노동조합이 나서 반대를 해 관제데모 논란을 불러일으키더니 이번엔 되도 않는 서비스를 시연하는 자리를 가졌다. 어제 말한 내용이 오늘 다르고 사장이 말한 것을 전무가 부인한다. KT는 왜 이러는 것일까.일련의 KT의 행동으로 미뤄 본 KT의 요구사항은 이것이다. 900MHz 주파수 대역 조정 및 1.8GHz 인접대역 주파수 최저가 할당이다. 소비자나 투자자 경쟁사를 향한 메시지보다 정부를 바라보고 던지는 메시지다. 정부가 KT만을 위한 조직이 아…

LG전자, 임직원에 ‘읍소’…“아이폰·갤럭시, 쓰레기통에”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1.03.13 12:58

LG전자에 재미있는 포스터가 붙었습니다. 국내 제품 판매를 담당하는 한국마케팅본부가 내걸은 방입니다.‘타사 핸드폰을 사용하시는 임직원 여러분’에게 보내는 내용입니다.스마트폰에 있어서 출발이 늦었습니다.어느덧 아이폰, 갤럭시 등 타사제품을사용하는 것에 대해 관대하게 되었습니다.우리가 LG제품을 사랑하지 않는데,고객들은 과연 우리의 제품을신뢰할 수 있을까요?타사 핸드폰을 사용하시는 임직원 여러분!우리부터 LG제품을 사용하여 더 좋은 제품이개발되고, 더 좋은 실적을 낼 수 있도록 든든한지원군이 되어야 하겠습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