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버라이즌

한국 LTE 품질, 이견 없는 세계 최고수준

채수웅 기자의 방송통신세상 15.12.01 09:58

국내 이동통신 요금 수준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습니다. 다른 나라에 살지 않아도 인터넷 품질은 한국이 최고 수준이라는 점에는 대체로 공감하면서도 요금의 경우 반응은 제각각입니다. OECD 회원국 요금을 비교한 커뮤니케이션 아웃룩이나 일본의 총무성, 메릴린치 등이 내놓는 보고서가 주로 이동통신 요금 지표로 사용됩니다. 저마다 기준, 비교 요금제, 국민소득, 환율 등에 따라 해석이 분분했습니다. 몇 년 전부터는 한국사정에 맞는 요금비교 통계인 코리아인덱스가 나오기도 했지만 혼란을 정리하지는 못했습니다. 그러다보니…

[D가만난사람②] 세계가 인정한 2배 빠른 LTE 스몰셀 만든다…콘텔라 정해관 본부장

윤상호의 DIGITAL CULTURE 13.10.14 07:00

통신장비는 글로벌 기업의 전유물이었다. 삼성전자도 LG전자도 휴대폰은 일찌감치 세계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냈지만 통신장비 사업은 별 재미를 못 봤다. 그나마 삼성전자가 모바일 와이맥스(와이브로)를 통해 해외 진출을 타진했지만 기술 자체의 글로벌화가 무산돼 고배를 마셨다. 이런 상황에서 롱텀에볼루션(LTE) 시대의 도래는 한국에 새로운 기회가 됐다. 어떤 통신사보다 빠른 속도로 전국망을 갖춘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와 삼성전자뿐 아니라 벤처기업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주인공은 SK텔레콤의 사내벤처가 모태가 된 콘…

애플 ‘차세대 아이폰’ 발표 초읽기…관전 포인트는?

윤상호의 DIGITAL CULTURE 12.09.12 07:00

애플의 프레스컨퍼런스 개막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번 행사에서 애플은 차세대 아이폰을 발표한다. 애플의 신제품 발표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애플은 지난 2007년 ‘아이폰’을 시작으로 단 5종의 스마트폰을 통해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점유율 2위, 휴대폰 판매량 점유율 3위까지 성장했다. 연간 휴대폰 판매량 1억대가 눈앞이다.애플은 현지시각 12일 오전 10시 한국시각 13일 오전 2시 미국 샌프란시스코 예바 부에나 센터에서 신제품을 공개한다. 이번 애플 발표의 관전 포인트는 크게 2가지다. ‘혁신’과 ‘롱텀…

미국 이통사 T모바일·AT&T 사용해보니

이민형 기자의 인터넷 일상다반사 12.03.12 08:49

예전과 달리 요즘엔 해외여행을 가더라도 국내에서 쓰던 휴대전화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최근에 나오는 휴대전화, 스마트폰이 모두 로밍이 되기 때문인데요, 불과 몇 년전까지만 하더라도 로밍이 되는 휴대전화가 많지 않아 공항에서 임대폰을 빌려서 나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해외에서 자신의 휴대전화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로밍은 매우 편리한 서비스이긴 하나 통신비가 어마어마하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요금구조가 ‘로밍비(통신비)=국내 이통사 통화료+해외 이통사 통화료+수수료’이기 때문입니다. 여기…

“통신사는 클라우드 컴퓨팅을 사랑해”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1.05.02 17:42

기업 클라우드 고객을 잡기 위한 해외 통신사들의 구애가 어느 때보다 뜨거워 보입니다. 통신사의 클라우드 관련 업체 인수가 올해에도 ICT 업계의 주요 이슈가 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인수 금액도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습니다. 매달 1개 이상의 인수합병(M&A) 소식이 들려오고 있네요.최근 또 한 차례의 통신사-클라우드 업체 인수합병 소식이 들려왔는데요. 지난달 28일, 미국 제3의 통신사인 센추리링크(CenturyLink)가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인 사비스(Savvis)를 무려 25억 달러(한화로 약 2조 7000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혔습니…

SKT-KT, ‘고양이 목에 방울달기’ 누가 먼저?

윤상호의 DIGITAL CULTURE 11.03.04 09:43

“소수의 OPMD 회선에 편중된 데이터 이용으로 대다수 이동전화 고객의 서비스 이용에 차질을 빚을 우려를 해소함으로써 전체 고객이 최적의 통화품질을 안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 조치를 취하게 됐다.”(SK텔레콤. 3월3일)“사용량 상위 10% 고객이 3G 트래픽의 93%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데이터 폭증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KT. 3월2일)‘데이터 무제한’ 서비스에 대한 눈치작전이 시작됐습니다. SK텔레콤과 KT 모두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다는 곳이 자신이 되지 않기 위한 경쟁입니다.SK텔레콤은 지난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