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모로로라

스마트폰 살까 말까?…초보자, 아직은 참아라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0.02.03 09:00

- 제품별 사용기·애플리케이션 풍부해지는 3월 이후 구입 바람직아이폰, 옴니아, 모토로이…. 스마트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판매량도 증가하고 있다. 국내에 꾸준히 제품을 출시해 온 삼성전자의 경우 2009년 상반기까지 최근 3년간 누적 판매량보다 하반기 판매한 숫자가 더 높다. 디지털 시대에 뒤쳐지지 않기 위해서는 지금 스마트폰을 꼭 사야하는 것일까. 전문가들은 스마트폰을 처음 쓰는 사람이라면 3월 이후 구매가 유리하다고 충고했다. 이들이 3월 이후 구매를 추천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섣부른 구매, 2년간 애물단지 신세=가장 큰 이유는 스마트폰 사용 사례가 충분히 나온 다음 이용하는 것이 초보자들이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국내 이동통신사들은 대부분 스마트폰 구매자에게 24개월 약정을 조건으로 제품을 싼 값에 공급하고 있다. 한 번 선택하면 싫든 좋든 2년은 꼼짝없이 그 제품을 써야 한다. 모든 제품은 일장일단이 있다.스마트폰은 사용자가 원하는 애플리케이션을 마음대로 설치하고 삭제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설치하는 프로그램에 따라 게임기로, 멀티미디어기기로, 모바일 오피스로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아직은 IT기기에 익숙치 않은 초보자에게는 어렵다.국내 출시 스마트폰 중 가장 사용하기 편하다는 애플 ‘아이폰’도 기본적인 주소록 동기화, 이메일 설정 등을 하기 위해서는 기계와 씨름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아이폰’ 구매자 중 50% 이상이 출고 당시 설정 그대로 쓰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추정이다. PC용 지원 프로그램 ‘아이튠즈’도 다루기가 만만치 않다.또 스마트폰은 운영체제(OS)에 따라 적절히 설정을 바꿔주는 것이 필수다. 그래야만 자신이 원하는 애플리케이션을 빠른 속도로 구동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PC 같은 경우에도 내장 메모리나 CPU 스펙에 따라 원활하게 구동되는 프로그램이 있고 그렇지 않은 프로그램이 있는 것과 마찬가지다. ◆한글화 등 국내 최적화 애플리케이션 아직 ‘부족’=현재 삼성전자의 ‘T옴니아2’의 경우 윈도모바일6.1 OS를 사용하고 있지만 조만간 윈도모바일 6.5로 업데이트가 될 예정이다. 업데이트 후에는 어렵사리 해놓은 지금의 설정과는 또다른 최적화 작업을 다시 해야 한다. 또다시 시행착오를 겪어야 하는 것이다.윈도모바일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 운영체제(OS)에 따라 쓸 수 있는 프로그램이 상이한 점도 당장 구매보다는 조금 뒤로 미루는 것이 좋은 이유 중 하나다. 윈도모바일폰의 경우 버전에 따라서도 쓸 수 있는 프로그램 숫자가 달라진다. 모토로라가 내놓은 안드로이드폰 ‘모토로이’의 경우 국내 안드로이드 OS 제품이 처음 나오는 것이기 때문에 애플리케이션 검증이 전혀 돼 있지 않은 상황이다. 어떤 문제가 발생할지 모른다는 소리다.아직 국내 환경에 맞는 애플리케이션이 충분치 않은 점도 구매를 조금 뒤로 미루는 것이 유리한 이유 중 하나다. 스마트폰 보안 문제에서도 알 수 있듯 정부의 정책도 오락가락이다.기업용 스마트폰 분야에선 세계 시장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림(RIM)의 블랙베리의 경우 아직 한국에서 사용은 제한적이다. 한글과컴퓨터의 워드프로세서 파일(.hwp) 확장자를 읽을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 없다. 한글 문서로 활용이 많은 사람이라면 낭패인 셈이다. ◆업무용 스마트폰 지급 기업 속속 등장=마지막 이유는 회사에서 직접 스마트폰을 나눠 줄 확률이 높아졌다는 점이다. 특히 IT기업과 대기업 등을 다니거나 영업 관련 업무를 하는 이들에게는 올해 안에 스마트폰을 받을 수도 있다. 업무와 연관해 생산성 향상을 추구하는 모바일 오피스 도입이 본격화 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스마트폰을 도입한 회사는 삼성증권 포스코 한국야쿠르트 기상청 도시철도공사 등이며 다음커뮤니케이션 같은 경우 사내 복지 차원에서 스마트폰을 구입 비용과 통신비를 보조하기도 했다.이에 따라 충분히 제품 검증이 끝난 이후 또 맘에 드는 단말기의 사용기를 단점까지 꼼꼼히 읽어본 뒤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것이 ‘스마트’하게 제품을 쓸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