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MS

뚜껑 열린 MS폰, 정체는 SNS 특화폰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0.04.13 13:26

- 윈도폰7·MP3 준 UI 결합…앱 설치 ‘불가’마이크로소프트(MS)가 자체 개발한 휴대폰이 드디어 공개됐다. 새 운영체제 ‘윈도폰7’이 완성되지 않은 시점에 나오는 제품이라는 점에서 ‘제품의 성능과 특징이 무엇인가’에 대한 사용자와 업계 전반의 궁금증을 자아내왔다. 뚜껑이 열린 MS폰은 스마트폰이 아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초점을 맞춘 일반폰으로 드러났다. 기존 윈도모바일을 이용해 어설픈 스마트폰을 만드는 것보다 인터넷 그 자체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유리할 것이라는 판단이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 MS폰의 정체가 SNS폰으로 판명됨에 따라 전체 스마트폰 시장 판도에는 별 영향이 없을 전망이다. 오히려 국내 휴대폰 업체가 강세였던 SNS폰 시장에서의 격전이 예상된다.12일(현지시각) MS는 ‘킨(KIN)’이라는 휴대폰 시리즈를 선보였다. ‘킨 원(KIN ONE)’ ‘킨 투(KIN TWO)’ 두 종류며 제조는 샤프가 담당했다. 두 제품 모두 멀티터치를 지원하며 슬라이딩 쿼티 키패드를 장착했다. 사용자환경(UI)은 ‘윈도폰7’과 MP3플레이어 ‘준’을 결합한 형태다. 첫 화면에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를 배치했다. 애플리케이션을 사용자가 직접 설치할 수는 없다.또 ‘킨 루프(KIN Loop)’ ‘킨 스팟(KIN Spot)’ ‘킨 스튜디오(KIN Studio)’ 등 전용 서비스를 내장했다. ‘킨 루프’는 SNS의 새 내용을 바로바로 업데이트 해주는 서비스로 메시지는 물론 피드와 사진도 전송해준다. ‘킨 스팟’은 동영상, 사진, 메시지 등을 SNS에 좀더 쉽게 올릴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이다. ‘킨 스튜디오’는 동영상, 사진 등을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도록 온라인상에 제공하는 저장공간 서비스다.미키오 카타야마 샤프 COO는 “샤프의 커팅 엣지 LCD와 모바일 디바이스 기술이 MS의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과 만나 새로운 모바일 경험의 혁신을 제공할 것”이라며 “유비쿼터스 커뮤니케이션 시대가 열렸다”라고 말했다.MS폰은 보다폰과 버라이즌와이어리스를 통해 북미와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 등에서 판매될 예정이다.로비 바흐 MS 엔터프라이즈 및 디바이스 사장은 “소셜 세대는 그들만의 특화된 휴대폰을 원한다”라며 “‘킨’은 연결 나눔, 공유 등 그런 사람들의 요구를 반영한 제품”이라고 강조했다.한편 이에 따라 MS의 첫 자체 휴대폰은 애플과 림 등이 지배하고 있는 스마트폰 보다는 삼성전자 LG전자 팬택 등이 주도하고 있는 메시징폰 시장의 경쟁자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된다. 메시징폰은 인터넷 기능을 특화하고 쿼티 키패드를 갖춰 입력 편의성을 갖춘 일반 휴대폰을 일컫는다. 스마트폰 같이 애플리케이션을 사용자가 마음대로 설치하고 지울 수는 없지만 무선 인터넷 자체에 최적화 된 휴대폰이다. 댓글 쓰기

윈도7과 찰떡궁합, MS 하드웨어 신제품 8종은 어떤 제품?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09.10.07 13:22

?이날 행사에는 노병욱 마술사(중간)도 참석해 마술 시범을 보였다. 동영상으로 찍어 올리지 말라는 부탁과 함께~한국MS가 윈도7과 호환성을 높인 하드웨어 신제품 8종을 선보였다. HD급 해상도를 지원하는 웹캠과 어떠한 표면에서도 작동하는 블루트랙 기술의 마우스, 인체공학적 설계가 적용된 키보드마우스 세트 제품이 주인공이다.  관련 기사는 한국MS 하드웨어 신제품 윈도7과 ‘찰떡궁합’을 참조한다. 김대진 한국MS EDD(하드웨어 사업부) 상무에 따르면 국내 키보드 마우스 시장 규모는 연간 약 1500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이 중 80%가 1~2만원짜리 저가형 제품이 차지하고 있으며 상위 20% 중 절반을 로지텍과 한국MS가 나눠먹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김 상무는 이날 발표한 신제품들이 윈도7과 호환성을 높인 제품인 만큼 '윈도7 특수'도 어느 정도 노려볼 만 하다고 밝혔다. 개별 제품에 대한 소개와 사진은 아래를 참조. 01. 라이프캠 VX-800 웹캠이다. VGA 센서를 단 보급형 모델이다. 자동 저조도 조정 기능을 갖춰 어두운 곳에서도 밝은 영상을 얻을 수 있다. 오토포커스 기능도 지원한다. 원터치 버튼으로 윈도 라이브 메신저나 무비 메이커와 연동된다. 가격은 3만원대다. 02. 라이프캠 시네마 역시 웹캠이다. 16대 9 비율의 HD급(720P) 해상도와 초당 30프레임을 지원한다. 캠코더 수준의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는 게 한국MS 측의 설명이다. 특히 MS 독자 기술인 클리어프레임을 적용해 보다 매끄러운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고. 이 제품 역시 원터치 버튼으로 윈도우 라이브 메신저나 무비 메이커, 포토 갤러리 등과 연동된다. 가격은 9만원대다. 03. 무선 데스크톱 3000 무선 키보드 제품이다. 이날 출시한 무선 마우스 5000이 함께 포함된다. 윈도7의 새로운 작업 표시줄와 연동되는 핫키를 갖추고 있다. 재생, 중지, 볼륨 조절 등 미디어 컨트롤 버튼도 달고 있다. 작고 슬림한 디자인에 조용한 터치 키가 적용됐다. 가격은 8만원다. 04. 무선 컴포트 데스크톱 5000 역시 무선 키보드 제품이다. 모델명에서 알 수 있듯 3000 모델보다 상급이며 약간 휘어진 컴포트 디자인을 따르고 있다. 3000과 마찬가지로 윈도7용 핫키가 있으며 무선 마우스 5000을 포함하고 있다. 05. 무선 마우스 5000 블루트랙 기술이 적용된 마우스다. 화강암, 대리석, 카펫, 나무 등 다양한 표면에서도 원활하게 작동되는 것이 특징이다. 이날 발표에서 각종 표면이 준비되어 있어 실제 체험해봤는데 이거 참 신기할 따름이다. 종이 받치는 일은 없을 듯. 두 개의 AA 배터리로 최대 8개월까지 사용할 수 있고 윈도7용 전환 버튼이 마련되어 있다. 리시버를 마우스에 거치하면 자동으로 전원을 차단한다. 배터리 수명 상태를 알려주는 기능도 있다. 가격은 5만원대다. 06. 무선 모바일 마우스 4000 노트북 사용자를 겨냥한 무선 마우스다. 소형인 것이 특징이다. 블루트랙 기술을 채용했고 블랙, 화이트, 핑크, 블루, 그린 5가지 컬러로 출시된다. 초소형 나노 리시버를 채택했다. 5만원대. 한 개의 AA 배터리로 최대 10개월간 사용할 수 있다고 한국MS 측은 밝혔다. 윈도7용 전환 버튼도 갖추고 있다. 07. 무선 모바일 마우스 6000 블루트랙을 비롯해 윈도7용 버튼을 갖추는 등 기본적인 건 4000과 똑같다. 물론 디자인은 다르다. 아래 사진을 보시라. 가격은 7만원대다. 08. 사인드와인더 X3 마우스 레이저 센서를 가진 게이밍용 마우스다. 400~2000DPI를 지원한다. 해상도를 조절할 수 있는 세 단계의 컨트롤 버튼이 달려 있다. 좌우 측면 낮은 곳에 기능 버튼이 이곳저곳 달려 있다. 최상의 게이밍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한국MS는 밝혔지만 게임에서 이기고 지는 건 결국 실력이다. 좌우 대칭 디자인이라 왼손 사용자도 얼마든 지 쓸 수 있다. 가격은 4만원대다. 댓글 쓰기

태블릿 시대는 애플이 열까, MS가 열까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10.01.08 09:55

이 달 열릴 것으로 보이는 애플의 신제품 발표회에 태블릿이 나온다 안 나온다 말이 많습니다. 대부분 나름의 근거가 있는 루머들이어서 각종 해외 매체에서 이를 보도하는가 하면 국내 언론도 이를 인용해 보도하고 있습니다. 사과 로고가 붙은 태블릿이 나올 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아는 것이지만 진짜 나온다면 스티브 발머가 선수를 친 셈이로군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0 얘기입니다. 스티브 발머는 6일(현지시각) CES2010에서 기조연설을 했습니다. 이 자리에 HP의 태블릿 신제품을 들고 나와 “키보드 없는 디지털 세상이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러한 태블릿과 손가락 터치를 통해 책을 보고 인터넷에 접속하는 등 각종 작업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발머는 또한 GUI가 아닌 NUI, 내추럴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언급했습니다. 사용자와 기기가 보다 자연스럽게 소통할 수 있는 방식을 말했던 것입니다. 잠깐 미시적으로 얘길 해보자면 지금까지 MS 운영체제는 적어도 손 터치와 관련해선 내추럴하지 않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윈도 모바일 기반 스마트폰의 상대적으로 좋지 않은 터치감도 결국 감압식, 정전기식이 아닌 운영체제 자체의 비대함으로 결론이 났으니까요. 과연 HP 태블릿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어떤 솔루션이 들어갈 지 궁금합니다. 그냥 윈도7이 들어갔을까요? 사실 태블릿은 새로운 개념의 제품이 아닙니다. 10년 전이죠. 지금은 없어진 컴덱스 2000 행사에서 빌 게이츠가 “노트처럼 사용할 수 있는 PC”라며 태블릿의 개념을 널리 알린 바 있습니다. 그로부터 10년이 흘렀습니다. 무려 10년입니다. 지금까지 태블릿이 안 된 이유는 입력 방식 때문입니다. 키보드를 넣자니 커지고 그렇다고 주렁주렁 매달고 다닐 수는 없고. 결국 입력 인터페이스의 부재가 태블릿의 활성화를 가로막은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입니다. 이제야 태블릿이 다시 재조명되는 건 애플이 태블릿을 만든다는 소문이 도는 것이고 그들이 만들면 뭔가 다를 것이라는 기대가 있기 때문이겠죠. 아이폰으로 이미 그러한 상황을 증명하지 않았겠습니까. 손가락으로 몇 번 슥슥 만져보구선 아이폰을 선택하는 이들이 있는 걸 보면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애플이 태블릿 사업에 뛰어든다면, 그것은 이미 정해진 수순일 것입니다. PC 사업에 기반을 둔 애플은 언제라도 태블릿을 만들 능력이 있습니다. 부품 수급에서부터 만드는 데까지 말이죠. 이미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를 통해 앱스토어 생태계를 구축해놨고 아이튠스를 통한 음악 및 영화 다운로드 시장 또한 만들어 놓은 상태라면 태블릿 개발은 어찌 보면 당연한 수순일 것입니다. 특히 모바일과 PC, TV에서 동일한 콘텐츠를 볼 수 있는 쓰리스크린이 최근 이슈이고 콘텐츠 서비스의 차별화를 통해 단말기의 차별화를 극대화하는 애플인 만큼 태블릿을 내놓을 가능성이 작지 않습니다. 또한 그들이 내놓으면 성공 가능성이 높다는 것은 누구나 동의할 것입니다. 그러나 MS도 만만치 않은 상대입니다. 준HD에서 보여준 터치감은 과소평가할 만한 것이 아닙니다.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한 MS와 애플이 추구하는 생태계 환경은 다르죠. 애플은 다소 폐쇄적이라고 할까요. MS는 HP와 델 같은 든든한 우군이 있습니다. 발빠른 대만 업체들도 있군요. 그러나 구글이 또 달려들 기세라서 앞은 장담할 수 있습니다. 애플과 MS 중 태블릿 시장은 누가 열게 될까요? 분명한 건 소비자 입장에선 고를 수 있는 괜찮은 제품의 가짓수가 많아진다는 데에서 즐거움을 느낄 수가 있다는 것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