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디스플레이

동전의 양면과 같은 애플의 장점과 단점…‘아이폰5’ 써보니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2.12.31 07:00

신제품이 나올 때마다 사람들이 궁금해 하고 출시일이 결정되면 전날부터 줄을 서는 제품은 흔치 않다. 하물며 유행과 기술 변화가 빠른 정보통신기술(ICT)쪽은 더 하다. 이런 상황에서 매번 화제가 되고 진풍경을 연출하는 제품이 바로 애플의 스마트폰 아이폰 시리즈다.한국도 지난 2009년 11월 ‘아이폰3GS’를 시작으로 이 행렬에 동참했다. 올 12월 국내 판매를 시작한 ‘아이폰5’도 예전정도는 아니었지만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특히 첫 롱텀에볼루션(LTE) 지원이라는 점이 국내 LTE 인기와 물려 주목을 받았다. 아이폰5는 SK텔레…

삼성 반도체 성공 비화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12.12.26 09:21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전무이사 출신인 신용인 박사가 낸 ‘삼성과 인텔’(2009년 출간)이라는 책을 즐겁게 읽었다. 랜덤하우스코리아가 낸 340페이지짜리 책인데 반도체 산업의 생생한 현장 경험과 인사이트가 농축돼 있다. 신 박사는 삼성전자로 자리를 옮기기 전 인텔에서도 근무한 경험이 있다.그는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삼성전자와 인텔의 기업 철학 비교, 성공과 실패 사례, 현재의 딜레마 및 미래 성장 전략을 이 책에 풀어냈다. 기업혁신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클레이튼 크리스텐슨 미국 하버드대 경영학과 교수는 추천사…

ICT 서비스 산업 성장, 내수경기 진작 및 IT경기 변동성 대응에 효과

이상일 기자의 IT객잔 12.12.12 14:02

ICT서비스업의 고용효과와 산업 기여 영향도는 ICT서비스업계가 그동안 꾸준히 소개해왔다. 일반 제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받는 ICT서비스에 대한 정부의 인식과 대외 영향력을 제고하기 위한 그들의 몸부림아닌 몸부림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ICT서비스업의 산업유발 효과와 고용창출은 정부에서도 주목하고 있으며 이를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 방향도 설정되고 있다.이러한 상황에서 ICT서비스업에 대한 투자 확대가 ICT 경기변동성을 완충시키는 동시에 내수경기 부양효과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이 될 수 있다는 주장…

메모리 치킨게임은 이제 끝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12.11.01 09:23

전동수 삼성전자 DS총괄 메모리 사업부 사장은 최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메모리 치킨게임은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독일 키몬다는 공중 분해됐고 일본 엘피다도 마이크론에 인수되면서 메모리를 공급하는 업체가 사실상 3~4개로 줄어들었다는 게 이유다. 그는 최근 업계의 ‘자율 보정 능력’이 좋아졌다고 진단했다. 공급이 넘쳐 가격이 떨어지면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자발적으로 생산량을 줄이게 된다는 것이다. 도시바가 낸드플래시 생산량을 줄이겠다는 발표를 하자 4분기 현재 낸드플래시 가격이 폭등하고 있는 것이…

애플, 잡스 잔상 지운다…혁신 없는 혁신 시작, 아이패드미니·4세대 아이패드 ‘이정표’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2.10.25 07:00

애플이 지난 23일(현지시각) 태블릿PC 신제품 2종을 공개했다. ‘아이패드미니’와 4세대 ‘아이패드’다. 2종의 신제품은 애플 창업주 스티브 잡스 사후 애플이 모바일 기기 시장에서 어떤 전략을 취할지 보여주는 이정표다. 특정 타깃이 아닌 대중에 대한 공략과 도전자가 아닌 방어자 입장에서 구사해야 하는 전략과 전술이 시험대에 올랐다.<관련기사: 애플, 7.9인치 아이패드미니 선봬…한국, 26일부터 예약접수>애플의 단말기 전략의 특징은 ‘마이 웨이(my way)’로 지칭할 수 있다. 마이 웨이의 특징은 3가지다. 경쟁사나…

[반도체·디스플레이 상생④] LG디스플레이, 글로벌 넘버1 디스플레이 생태계 조성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12.09.27 09:21

[기획/딜라이트닷넷 창간 3주년/반도체·디스플레이 상생]LG디스플레이는 협력사의 재무적 안정과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2007년 디스플레이 업계 최초로 상생 전문 부서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구체적인 상생 추진 체계를 수립, 전략적으로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추진하고 있다.LG디스플레이의 상생 활동은 크게 ▲장비 공동개발 및 구매 확약 ▲기술인력 파견 및 교육 ▲경영 노하우 전수로 이루어져 있다. 글래스, 필름류, 기구 관련 부품 전문가를 활용해 전략적 관계에 있는 협력사에 개발 방향을 제시하고, 양산 부품에…

애플 스티브 잡스 ‘망신살’…‘아이폰4’ 디스플레이 불량 ‘논란’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0.06.24 15:33

- 화면에 노란 줄이나 점 생겨…휴대폰 잡으면 수신율 급락애플 ‘아이폰4’ 시판 초반부터 품질 문제로 구설수에 올랐다. 특히 애플 CEO 스티브 잡스가 자랑한 ‘레티나(망막) 디스플레이’에 문제가 발생했다. 휴대폰의 기본 기능인 수신율 문제도 제기됐다. 이에 따라 ‘아이폰4’가 전작의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24일 IT전문 사이트 기즈모도에 따르면 ‘아이폰4’의 디스플레이에 노란줄이나 점이 생기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기즈모도가 접수한 사례만 27건에 이른다. 화면의 상단과 하단 등 위치 구분 없이 노란 줄이나 점이 생기고 있다. 직전 모델인 ‘아이폰3GS’에서도 이런 문제가 보고돼 소위 ‘오줌액정’ 문제로 사용자의 불만이 제기돼왔다. 애플은 이런 제품의 경우 보증 기한 내일 경우 ‘리퍼폰’으로 교환해준다. 하지만 새 제품을 중고제품으로 교환해 주는 애플의 서비스 형태 때문에 비난을 사왔다. 잡스는 ‘아이폰4’ 런칭 행사에서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인치당 326픽셀로 사람 눈이 개별적으로 구별할 수 있는 픽셀 수보다 높기 때문에 OLED보다 뛰어난 혁신적인 디스플레이”라고 추켜세웠지만 고질적인 불량 문제는 해결하지 못했다.‘아이폰4’에 적용된 금속 테두리 안테나도 문제다. 손으로 잡을 경우 수신율이 떨어진다. 제품을 직접 만질 수가 없는 셈이다.IT전문 사이트 엔가젯에서는 관련 문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아이폰4’ 구매자가 대상이다. 전체 응답자 중 '아이폰4' 배송을 받은 사람들의 응답은 37% 가량이 제품에 노란색 줄 또는 점이 있다고 답했다. 안테나 문제의 경우 약 31%가 같은 증상을 호소했다.이에 따라 ‘아이폰4’가 애플의 스마트폰 성공 신화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애플 중심 생태계에 대한 견제가 본격화 된 가운데 제품 하자까지 발생한 것은 초반 응행에 악재가 될 전망이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