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현장] 그래도 IT엔 꿈과 희망이…개발자 컨퍼런스 ‘DeView’를 보고

dev_ 11.10.24 10:17
지난 18일 서울 코엑스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는 3000명 규모의 개발자행사가 열렸습니다. 지난 2008년부터 꾸준히 열렸던 데뷔2011(DeView2011) 이라는 행사가 그것입니다.지난해까지 데뷔는 NHN의 주도하에 NHN의 실무이야기가 세션으로 만들어져 진행됐습니다. ‘미투데이 API를 활용해 앱을 만드는 법’ 이라든가 ‘네이버는 대용량데이터를 어떻게 처리할까’와 같은 네이버 서비스를 어떻게 만들고 운영하는지에 대한 세션이 많았습니다.올해는 SK커뮤니케이션즈, KTH,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등 국내외 기업들도 참석해 풍성한…

다음글 : NHN이 대기업이 아니라는 착각 (12.04.17 09:15)

이전글 : 네이버, 중소기업 기술만 쏙 빼먹었나 (10.12.29 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