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구글 ‘넥서스원’, AMOLED→SLCD 변경 ‘다운그레이드 논란’

10.06.23 15:09
- 예약판매분은 AMOLED 사용…전 세계 동일 적용구글이 만든 ‘넥서스원’이 디스플레이 ‘다운그레이드’ 논란에 휩싸였다. ‘다운그레이드’는 같은 가격을 유지하면서 성능이 떨어지는 부품 등을 사용하는 것을 일컫는 용어다. 이번 논란은 기존 ‘넥서스원’에 쓰였던 AMOLED 디스플레이를 7월 생산분부터 SLCD로 바꾸기로 해 촉발됐다.23일 KT는 “7월말 KT 대리점에서 판매될 구글 ‘넥서스원은 SLCD가 적용된다. 이는 구글과 HTC의 생산규격 변경에 따른 것이며 7월 이후 생산되는 구글 ’넥서스원‘은 SLCD가 적용돼 전 세계에서 판매된다”고 밝혔다.‘넥서스원’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만든 구글이 직접 설계한 스마트폰이다. 제조는 HTC가 맡았다. 국내 유통은 KT가 독점한다. 현재 예약판매가 진행 중이다.KT는 “현재 폰스토어에서 한정 판매 중인 ‘넥서스원’은 6월 생산분으로 AMOLED가 적용돼 있다”라고 설명했다.AMOLED는 백라이트가 필요한 LCD와 달리 자체발광하는 디스플레이다. LCD에 비해 ▲1000배 빠른 반응속도 ▲전력소모량 절감 ▲슬림화 용이 ▲넓은 시야각 등이 장점이다. 이 때문에 ‘꿈의 디스플레이’라고 불려왔다. 이번 결정은 AMOLED 수급 불균형에 따른 것으로 관측된다. AMOLED는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가 40% 안팎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시장 규모가 작아 양산하는 업체가 한정돼있다. 또 올해 들어 삼성전자 등 AMOLED를 모바일 기기에 사용하는 수요가 급증했다.구글과 HTC는 AMOLED 대신 사용하는 SLCD도 명암비에서는 차이가 있지만 소모전력 및 텍스트 가독성 등에는 장점을 갖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지만 ‘다운그레이드’라는 사용자들의 불만을 어떻게 잠재울지 주목된다.한편 이에 따라 SK텔레콤에서 판매되는 HTC의 ‘디자이어’의 AMOLED 변경 여부도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디자이어’ 역시 부품 수급 등의 문제로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