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통신기업 SK텔레콤은 잊어주세요

09.11.26 11:38
SK텔레콤이 기존의 이동통신에서 영역을 무한대로 뻗어가고 있습니다. 흔히 대기업들의 문어발식 확장이 문제가 되는데요. SK텔레콤의 사례를 보면 기초가 여전히 이동통신 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올해 정만원 사장이 취임하면서 새로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난 4월에는 ICT 산업에서의 역할을 강조하더니 지난달에는 산업생산성 증대(Industry Productivity Enhancement)만을 통해 2020년 20조원의 매출을 달성하겠다는 비전도 밝힌 바 있습니다. 올해 결과물은 다양합니다. 휴대폰으로 자동차를 원격제어할 수 있는 모바일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MIV(Mobile in Vehicle), 음성인식기술, 전자종이에 이어 오늘은 3D 영상변환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자동차에 디스플레이, TV 까지. 어떻게 보면 전통적인 이동신망 사업자와는 성격이 맞아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네트워크와 휴대폰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협소한 화면제약을 풀기 위해 디스플레이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고, 네트워크를 통해 자동차를 제대로 제어하고, 방송통신 컨버전스에 맞춰서 방송기술에도 나선 것입니다. 유통, 헬스케어, 금융, 제조 등 SK텔레콤이 주목하고 있는 시장은 다양합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러한 현상에 대해 "네트워크를 가진 ICT 기업으로 보아달라"라고 말합니다. 전통적인 통화매출로는 더 이상 성장할 수 없다는 위기감이 SK텔레콤의 변화를 이끌어낸 것으로 보입니다. 이동통신사의 전통적인 영역이 허물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지속성장을 위해 선택할 수 있는 길은 사실 많아보이지 않습니다. 시도는 높게 평가하지만 계획대로 될 것인지는 좀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네트워크를 가진 사업자로서 유리한 부분은 분명히 있지만 다른 산업군, 기업들과의 협업도 그렇게 쉬운 것만은 아닙니다. 특히, SK텔레콤이 타깃으로 삼고 있는 해외시장은 더욱 경쟁이 치열하고 국가, 기업간 차별적인 요소가 존재하는 것도 현실입니다.  거대 기업들이 새로운 영역을 찾고 경쟁을 활발하게 벌이는 것 자체로는 소비자로서는 즐거운 일이 될 듯 합니다. 최근에 내년 10월에 풀HD 3DTV 시험방송 송출이라는 기사를 썼는데, SK텔레콤의 기술을 적용하면 당장 내년 상반기부터 손쉽고 편하게 많은 방송콘텐츠를 3D로 즐길 수 있게 됐습니다. 참고로 SK텔레콤의 3D 영상변환 기술 시연에 참석해 직접 체험해봤는데요. 아직은 전용 3D 콘텐츠에 비해 다소 입체감이 떨어지고 화면도 미세하게 겹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앞으로 기술적으로 더 개선한다고 합니다. 기술적으로 완성되지 않은 것을 공개한 것은 TV 제조사 등과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서라네요. 이럴 땐 기자들이 기업 홍보에 이용당하는구나라는 생각도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