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4차 산업혁명 시대 일자리 변화 어떻게 대응할까

통신방송 17.09.17 20:09

4차 산업혁명 열풍이 대한민국을 강타하고 있다. 인공지능(AI)이 단순노동은 물론 변호사, 의사, 심지어 창작의 영역까지 영역을 가리지 않고 인간의 직업을 대체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일자리 감소 전망의 진원지는 지난해 초 열렸던 세계경제포럼(WEF)이다. 클라우스 슈밥 WEF 회장은 2020년까지 AI와 로봇의 영향으로 전 세계적으로 일자리가 710만개 소멸되고 200만개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비슷한 비관론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옥스퍼드대학 칼 베네딕트 프레이(Carl Benedikt Frey)와 마이클 A. 오스본(Michael A. Osborne)은 컴퓨터의 확산 및 이용이 20년내 직업의 약 절반을 불필요하게 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 정부가 맥킨지에 의뢰해 인공지능 기술이 내 414개 직종의 2500만 일자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분석한 결과 섬유 및 의복 관련직의 경우 자동화 될 가능성이 9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식서비스 관련직이 82%, 운전 및 운송관련직 63%로 자동화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측됐다. 전문직으로 분류되는 경영, 회계 사무직 관련직도 자동화될 가능성이 59%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종별로 영향은 달랐지만 전체적으로 지능정보사회가 완성될수록 기존의 일자리가 변화할 것은 분명해 보인다.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되는 시대에는 일의 성격이 크게 변할 수 밖에 없다. 기계화에 따른 노동시장 변화는 이제 ICT 기술로 인해 전혀 새로운 양상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과거의 사례에서 보듯 장기적으로 보면 산업혁명이 새로운 일자리를 늘려 결국은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시킨 결과로 이어진 만큼, 지나친 비관론에 몰입할 필요는 없다는 주장들도 나온다. 

기술의 변화는 항상 신기술과 보완적인 일자리 창출을 통해 일자리 파괴 효과를 완화시켜 왔으며 오히려 일자리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해왔다. 신기술을 활용하는 직업으로 기본 인력이 재배치 될 수 있다면 4차 산업혁명이 오히려 임금상승과 근로시간 단축을 가져올 가능성도 존재한다. 

안츠(Arntz)에 따르면 OECD 21개국에서 자동화될 일자리는 9%에 불과하다는 연구도 있다. 하나의 직업이라도 다양한 직무로 구성이 돼 있다면 기술은 여러 직무 중 일부만을 대체하거나 또는 새로운 직무가 생기기 때문에 일자리 소멸까지 이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과거 ATM이 도입되면 은행 창구직원 일자리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지만 오히려 창구직원은 늘어났다. 점포 수가 늘어나고 서비스 질이 향상됐기 때문이다. 인공지능으로 인한 법률서비스 자동화는 변호사를 감소시킬 수 있지만 법률 자문료가 낮아지면 시장이 확대돼 새로운 고용창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예상도 가능한 셈이다. 

아직 인공지능으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이 우리의 일자리를 없앨지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낼지는 알 수 없다. 

때문에 전문가들은 교육제도를 기술변화에 맞춰 정비하는 것이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 한국개발연구원, 서울대 등이 공동으로 작성한 '4차 산업혁명의 고용 효과' 보고서는 보고서는 "새로운 일자리는 최상위 기능 및 기술 친화적인 것으로 예상된다"며 "노동공급이 이에 대응하지 못하면 고용감소와 불평등은 확대될 수 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이어 보고서는 "초중등 교육 단계에서 효과적인 창의성, 적응력 배양을 위해 수준별 교육이 중요하다"며 "정부의 일자리 정책은 정부 주도의 창업 지원 보다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간접적 지원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