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애플워치, 웨어러블 결제의 신호탄?

금융 IT 강호 14.09.16 10:4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이 지난 9일 스마트워치 ‘애플 워치’ 제품군을 공개했다. 새로운 아이폰 6 제품군과 함께 발표된 애플 워치는 웨어러블 시장에 어떤 파급력을 미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애플은 또 이날 하드웨어 제품군을 발표하면서 전자결제 시장 진출을 위한 ‘애플 페이’도 선보였다. 주목되는 것은 애플워치와 애플 페이가 서로 연동된다는 점이다.

애플 페이를 통해 오프라인 결제를 할 경우 사용자는 굳이 아이폰을 꺼낼 필요 없이 손목에 찬 시계를 가맹점의 리더기에 터치하면 결제가 되는 프로세스다.


애플 페이와 아이폰6의 결합보다는 애플 페이와 애플 워치의 결합이 더욱 파급력이 클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애플 워치가 기본적으로 아이폰6와의 연동을 전제로 하고 있지만 오프라인 결제에 있어 애플 페이의 강력한 파트너는 애플 워치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물론 대부분의 상거래가 온라인에서 가능한 현 시점에 아이폰에서 애플페이를 통한 온라인 쇼핑몰 결제, 금융거래 이용은 매력적인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카드사들의 많은 수익이 오프라인 결제에서 이뤄지고 있음은 무시할 수 없다.


그동안 오프라인 결제에 있어 다양한 결제방식이 시도된 바 있다. 국내의 경우를 봐도 스마트폰 IC칩을 활용해 결제를 가능하게 하는 서비스 등이 현재 가능한 상황이다.


이와 함께 생체인식 기술도 대두되고 있다. 오프라인 결제시 지문이나 정맥인식을 통해 결제가 가능하다면 그 편의성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다. 하지만 사용 편의성 면에서 웨어러블 기기의 오프라인 결제 서비스 만족도가 더 높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실제로 최근 여신금융협회가 발표한 ‘지불결제기술의 발전과 대중화 요건’ 보고서에서 이러한 점을 분석해 주목받고 있다.    

보고서에서는 대중화 가능성 면에서 웨어러블 기기가 신체인식 기술에 비해 대중화 가능성이 높다고 결론냈다.

신체 착용이 가능해 휴대가 편리하고 근접행위만으로 결제가 가능해 기존 마그네틱 카드 보다 편리하고 웨어러블 기기(RFID 기술이용)는 기존 NFC 결제단말기와 호환성이 높으므로 해당 단말기의 보급률이 높을수록 대중화에 유리하다는 것.

물론 애플 워치에는 넓은 의미의 생체인식 기술이 접목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외신에 따르면 애플워치가 애플 페이의 보안을 위해 피부접촉 센서를 이용해 결제 인증을 할 것이라고 전하고 있다.

오프라인 결제에 있어 사용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주고자 하는 금융권의 노력이 계속돼 왔다. 하지만 그 전제조건은 스마트폰처럼 파급력있고 시장을 혁신할 무언가가 제시돼야 한다는 점이다.

애플의 애플워치는 웨어러블 기기의 대중화를 가늠하는 중요한 잣대가 될 전망이다. 그리고 애플워치를 통한 오프라인 결제 활성화 여부에 금융권의 관심도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