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세탁기 ‘힌지’에 대한 고찰

LG전자 14.09.24 09:5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힌지’, 상자와 뚜껑의 결합부분에 붙여서 뚜껑이 자유로이 회전하도록 하는 구조물을 말한다.

지난 9월 5일(현지시각)부터 10일까지 독일 베른린 메세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2014’ 기간 도중에 삼성전자가 블루 크리스털 드럼세탁기를 LG전자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이 고의로 파손했다고 주장한 부품도 정확히는 바로 힌지다. 도어를 손으로 누르면 가장 많은 하중이 집중되는 곳이기 때문이다.

미루어 추측하건데 조 사장이 굳이 블루 크리스털 드럼세탁기를 선택한 이유 가운데 하나는 이 제품의 도어가 기존보다 넓은 170도로 열리기 때문이다. 핵심은 ‘메탈 더블 힌지 공법’이다. 그런데 말은 메탈이지만 실제로는 플라스틱으로 이루어져 있다. 크롬 도금을 적용해 금속처럼 보이는 셈이다.

강도는 어떨까. 삼성전자에 따르면 힌지의 강도와 이음새 체결능력의 성능은 15Kg의 무게로 1000회 이상의 실험을 거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정도로도 충분한 강도를 가진 것인지는 확신할 수 없지만 직접 도어를 눌렀을 때 유격이 다소 느껴지는 것으로 봤을 때 이 부분에 대한 여러 가지 고민이 느껴진다.

다른 제품의 힌지를 살펴보면, LG전자는 프리미엄부터 보급형까지 현재 판매하고 있는 모든 드럼세탁기의 힌지가 금속으로 이루어져 있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본체에 금속으로 만들어진 힌지가 있고, 이 힌지에 플라스틱 도어가 연결되어 있는 형태다. 이와 달리 삼성전자는 플라스틱과 플라스틱이 서로 연결되어 있다. 힌지 자체에 금속이 쓰이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여기에 의문점이 들 수밖에 없다. 재료의 기계적 성질로 봤을 때 일반적으로 금속이 플라스틱보다 강하다. 물론 기술의 발전으로 강화 플라스틱과 같은 재료는 금속 못지않은 내구성과 강도를 가진다. 삼성전자가 어떤 플라스틱을 이용했는지는 명확치 않지만 손으로 눌렀을 때 도어가 꺾이는 정도가 LG전자보다 다소 컸다. 당연하지만 이것이 힌지의 성능을 결정하는 핵심 요소는 아니다. 더 많이 휘어진다고 해서 내구성이 떨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정리하면 전통적인 관점에서 LG전자는 금속에 더 많은 확신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의 경우 새로운 시도를 한 셈이라고 봐야 한다. 조 사장이 살펴보고 싶었던 부분도 금속과 플라스틱 힌지의 차이가 아닐까?

[이수환기자 블로그=기술로 보는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