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윈도폰7’, 제 발등 찍나…윈도모바일폰 급락 조짐

10.02.21 16:55
- MS 차세대 OS ‘윈도폰7’ 하반기 출시…기업, 스마트폰 선택 신중 기해야마이크로소프트(MS)가 곤경에 빠졌다. 스마트폰 시장 명예회복을 위해 공개한 새로운 운영체제(OS) ‘윈도폰7’이 기존 윈도모바일폰 매출 감소로 이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도 옴니아 시리즈 등 윈도모바일폰 판매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결국 최대 피해자는 사용자들이 될 전망이다. 비싼 돈을 주고 산 스마트폰이 1년도 채 안돼 애물단지가 될 상황에 놓였다.◆‘윈도폰7’, 기존 윈도모바일과 호환성 우려 = 지난 15일 MS는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정보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MWC)’에서 새 OS ‘윈도폰7’과 이를 탑재한 시제품을 공개했다.‘윈도폰7’은 기존 윈도모바일 OS와는 전혀 다른 플랫폼이라는 것이 MS의 설명. 실제 사용자환경(UI)는 물론 하드웨어 기준 등 많은 부분이 변경됐다. OS만으로 놓고 보면 기대되는 제품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MS의 ‘윈도폰7’ 스마트폰은 4분기 본격 출시될 예정인데, HTC와 LG전자 등이 10월 중 제품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문제는 ‘윈도폰7’ 발표로 기존 윈도모바일 OS을 탑재한 스마트폰 판매가 감소하고 있다는 점이다. 작년 PC 시장에서 ‘윈도7’ 출시가 예고되면서 ‘윈도비스타’ 내장 PC의 판매가 급감한 것과 같은 상황이다.◆‘T옴니아2’, 윈도모바일6.5 업그레이드도 콘텐츠 문제 발생 = 특히 ‘윈도폰7’과 윈도모바일의 OS 구조가 달라 호환성이 보장되지 않는 것에 우려가 집중 제기되고 있다.   이는 PC처럼 제조사가 ‘윈도폰7’ 업그레이드를 보장하고 윈도모바일6.5 내장 제품을 팔기 쉽지 않은 상황인 것과 관련이 있다. MS에 업그레이드 비용 지급 등 원가 인상 요인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윈도모바일은 6.1 버전과 6.5 버전 사이에도 동일한 애플리케이션을 호환해서 사용하기가 쉽지 않은 문제가 존재한다.   OS 버전이 달라져 기존 애플리케이션을 쓰지 못하는 것은 전적으로 콘텐츠 제작사가 책임져야 하는 문제다.  PC를 예를 들면 ‘윈도XP’에서 쓰던 프로그램이 ‘윈도7’에서는 구동이 되지 않거나 ‘윈도7’에서는 잘 되는 것이 ‘윈도비스타’에서 쓸 수 없는 것과 비슷하다.또 휴대폰 제조사가 OS 업그레이드 서비스를 지원하고도 콘텐츠 때문에 부담이 생길 수도 있다. 최근 윈도모바일6.1 OS를 윈도모바일6.5로 업그레이드하는 것을 지원한 삼성전자의 ‘T옴니아2’도 이같은 문제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같은 윈도모바일6.1을 내장한 ‘쇼옴니아’는 업그레이드 일정도 잡히지 않았다.◆윈도모바일 충심 기업 시장 ‘변수’ 되나 = 국내의 경우 최근 기업용 스마트폰 시장에 윈도모바일폰이 집중 공급되고 있어 향후 문제가 발생할 경우 피해는 걷잡을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효율성을 위해 도입한 스마트폰이 기업의 발목을 잡을 수도 있는 상황이다.업계 관계자는 “왜 통신사와 제조사가 요즘 윈도모바일폰보다 안드로이드폰 홍보에 치중하는지를 살펴보면 업계 분위기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기업용 사용자는 호환성에 문제가 되면 제품 모두를 교체해야 하기 때문에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라고 조언했다.이에 따라 국내 윈도모바일폰 수요는 ‘윈도폰7’이 출시되는 하반기까지는 감소할 가능성이 적지 않다. 스마트폰은 대부분 2년 약정으로 공급되고 있기 때문에 구매시 주의가 요구된다. 또 국내 개발자들의 윈도모바일용 애플리케이션 개발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윈도모바일 운영체제와 관련된 문제는 이제껏 윈도모바일폰 중심으로 이뤄졌던 국내 기업용 시장 경쟁에서도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를 만회하기 위한 어떤 정책을 펼칠 지 관심거리가 아닐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