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LG전자 안승권 사장, 이기태 전 삼성전자 부회장 전철 밟나

09.10.22 01:55
지난 6월 열린 아레나폰 국내 출시 행사에서 제품을 소개하고 있는 LG전자 안승권 사장(사진 가운데)LG전자 휴대폰 사업이 ‘위기’입니다. 3분기 휴대폰 사업 첫 분기 판매량 3000만대를 돌파했는데 무슨 말이냐는 분도 계실 것입니다. 하지만 LG전자의 3분기 실적을 뜯어보면 마냥 장밋빛만은 아닙니다. 매출액 영업이익 영업이익률 평균판매단가(ASP) 모두 지난 2분기에 비해 감소했습니다. 더구나 LG전자 휴대폰의 최대 시장이었던 북미 시장에서 판매량이 10% 가까이 감소했습니다. 관련기사: [해설] LG전자 ‘안승권 號’ 암초 만났다 지금의 LG전자 휴대폰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안승권 사장을 보면 이기태 전 삼성전자 부회장이 떠오릅니다. 이 전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휴대폰 사업의 오늘을 있게 한 일등공신입니다. 지난 1996년 휴대폰 사업 초기 정보통신총괄에서 무선사업본부장을 맡아 ‘애니콜’이라는 브랜드를 만든 인물입니다. 프리미엄 전략으로 세계 시장에서 삼성전자 휴대폰을 팔기 시작한 것도 그입니다. 2003년 1분기부터 2005년 1분기까지 9분기 동안 이건희폰 벤츠폰 블루블랙폰 등을 연이어 히트시키며 세계 2위까지 올라서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여기까지였습니다. 1억대 판매를 달성한 이후 신흥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진출했던 저가폰 시장은 수익성을 깎아먹었고 프리미엄 시장에서 야심차게 내놓은 ‘울트라에디션’ 시리즈는 기대만큼의 판매고를 올리지 못했습니다. 휴대폰의 다기능화를 화두로 한 기술력 위주 전략이 한계에 부딪혔던 것입니다. 2005년 2분기 나온 모토로라의 ‘레이저폰’은 삼성전자 휴대폰 보다 하드웨어 성능은 떨어졌지만 ‘디자인’이라는 트렌드를 메인 스트림으로 끌어올리며 삼성전자 휴대폰 사업을 위기로 몰아갔습니다. 결국 2007년 기술자 출신 이 전 부회장이 물러나고 마케팅 전문가인 최지성 사장이 바톤을 물려받은 후에야 삼성전자 휴대폰 사업은 ‘미운오리새끼’에서 다시 ‘백조’가 될 수 있었지요. 모토로라의 전략 실수는 그 시기를 앞당겨줬습니다. LG전자 안승권 사장은 수렁에 빠졌던 회사의 휴대폰 사업을 구한 인물입니다. 지난 2006년 상반기 적자를 기록하며 사업 포기설까지 나돌았던 휴대폰 사업의 구세주는 슬라이드폰의 디자인을 혁신한 ‘초콜릿폰’이었습니다. 안 사장은 당시 MC연구소장을 맡아 초콜릿의 개발을 총괄했습니다. 초콜릿폰은 지금도 LG전자가 휴대폰 사업을 시작한 뒤 가장 성공적인 케이스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뒤이어 내놓은 ‘샤인폰’도 LG전자가 글로벌 휴대폰 시장에 안착하는 데 큰 힘이 됐습니다. 그 공로로 안 사장은 2006년 12월 MC사업본부장을 맡게 되죠. 2007년 2008년 LG전자 휴대폰은 회사의 가장 큰 영업이익을 내는 사업으로 성장합니다. 안 사장은 LG전자 역사상 최연소 본부장에 이어 2008년말 최연소 사장까지 오르게 됩니다. 연간 1억대 판매도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의 LG전자는 ‘디자인’ 위주의 일반폰 전략의 함정에 빠진 듯 합니다. 저가폰 시장 공략에 따른 이익을 만회해줘야 할 프리미엄 시장에서 초콜릿과 샤인의 후속작이었던 시크릿폰이 예상만큼 팔리지 않았습니다. 야심차게 도입한 ‘S클래스 UI’를 적용한 ‘아레나폰’도 수익에는 큰 기여를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이라는 시대의 흐름도 읽지 못했습니다. 스마트폰을 놓친 것은 북미 시장 판매량 감소라는 부메랑으로 돌아왔습니다. LG전자의 지난 2년간의 성과가 자체 경쟁력 강화보다는 모토로라와 소니에릭슨 등 경쟁사의 부진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LG전자는 4분기에나 스마트폰 시장에 본격적으로 대응을 시작합니다. 애플 림 등 스마트폰 전문 업체가 구축한 탄탄한 기반을 흔들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프리미엄폰 시장에는 21대9라는 새로운 화면비로 단장한 ‘뉴초콜릿폰 BL40’을 중저가폰 시장에는 초콜릿폰 디자인을 계승한 ‘뉴초콜릿폰 BL20’을 내놨습니다. 안 사장은 BL20 출시 보도자료에서 “뉴초콜릿폰 BL40과 함께 올 연말 전세계 휴대폰시장에 또 한번 달콤한 초콜릿 열풍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 사장의 바램대로 이들 제품이 LG전자에게 시간을 벌어 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그렇지 않으면 모토로라와 소니에릭슨처럼 쓸쓸히 역사의 뒤안길로 물러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