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1kg도 안되는 15인치대 노트북, LG '그램15' 등장…초경량 노트북, PC 시장 반등 이끌까

디바이스세상 16.01.14 13: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15인치대 노트북도 무게 1kg벽이 깨졌다. 노트북 본연의 휴대성을 강조한 초경량 노트북 경쟁이 본격화되는 조짐이다.

14일 LG전자는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서 2016년형 PC와 모니터 신제품을 발표했다. 이날 LG전자는 노트북 신제품 ‘그램15’ 등을 공개했다. 그램15는 15.6인치 화면을 갖췄음에도 불구 1kg도 되지 않는 무게가 특징이다. 커피 2잔 정도인 980g에 불과하다. 한국기록원에 따르면 세계 시장서 판매하는 같은 크기 노트북 중 가장 가볍다. 실제 제품을 들어보니 화면 크기가 더 작은 노트북보다도 가볍다. 15인치대 노트북도 이제 가지고 다닐 수 있는 제품이 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상도는 초고화질(UHD, 1920*1080)이다. 저장장치는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다. 중앙처리장치(CPU) 및 저장공간과 램(RAM) 용량에 따라 ▲15Z960-GR30K/15Z960-3BK 155만원 ▲15Z960-GA50K 174만원 ▲15Z960-GA70K 229만원이다. 가격은 높은 편이다. 가격과 무게를 바꾼 셈이다. SSD는 이제 초경량 노트북에는 빠질 수 없는 선택지가 됐다. 개인용 노트북선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의 설 곳을 찾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종 단자는 제품 왼쪽과 오른쪽에 나눠져 배치돼있다. ▲UBS타입C 1개 ▲USB3.0 2개 ▲USB2.0 1개 ▲표준HDMI 1개 ▲전원 포트 ▲이어폰 단자 ▲켄싱턴락 ▲마이크로SD슬롯 등을 구비했다. 인터넷은 무선랜(WiFi, 와이파이)다. 최대 867Mbps 속도를 낼 수 있는 802.ac 규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얇고 가볍게 만들기 위해 LG전자는 그램 시리즈를 기존 노트북과 전혀 다른 설계로 제작하고 있다. 이날 행사장에는 이전 통상 노트북과 그램의 내부를 분해한 모습도 전시했다. 제품 뼈대부터 배터리까지 모든 것이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마트폰처럼 배터리를 일체형으로 만든 것이 눈에 띈다. 배터리를 분리할 필요가 없어지면 다양한 형태로 적층 방식을 변화시켜 공간을 더 효율적으로 쓸 수 있어진다. 그램의 경우 위로 쌓았던 형태를 옆으로 펼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램 시리즈는 2014년 첫 선을 보였다. 13인치 14인치에 이어 15인치까지 제품군을 넓혔다. 13인치와 14인치 제품군은 출시 22개월 만에 22만대의 판매고를 달성했다. PC 시장은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대체재의 등장으로 성장성을 잃은 상태다. 하지만 애플의 '맥북에어'처럼 PC 본연의 고성능을 구현하고 가지고 다니기 편한 제품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그램은 이 시장을 노린 제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전자 HE사업본부 모니터/PC BD(Business Division)사업담당 장익환 부장은 “전 세계 PC시장이 하락세지만 윈도 태블릿의 성장 등에서 볼 수 있듯 고객은 노트북의 고성능에 휴대성을 높인 제품은 여전히 선호하고 있다”라며 “이런 제품의 수요는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며 그램 시리즈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LG전자는 그램 시리즈를 통해 세계 PC시장 공략도 본격화할 태세다. 미국에선 이미 시장 반응을 타진 중이다. 올해 중동 스페인 인도 등 LG전자 브랜드 선호도가 높은 국가에 그램을 내놓을 계획이다. 애플의 사례에서 보듯 PC도 소비자에게 혁신을 제공하면 기존 업체의 벽을 깰 수 있는 분야다. LG전자가 어떤 결과를 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