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냉장고에 모니터가 있으면 무엇이 좋을까…삼성 '패밀리허브' 이모저모

디바이스세상 16.03.31 17:27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냉장고에 모니터가 있으면 무엇이 좋을까. 삼성전자가 지난 30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삼성 패밀리 허브 미디어데이’를 개최하고 패밀리허브를 국내 출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패밀리허브는 지난 1월 ‘소비자가전전시회(CES)2016’를 통해 처음 공개한 냉장고다. 발표 직후 ‘CES혁신상’ 등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 제품은 주방을 식사와 요리 공간을 넘어 가족 생활 중심으로 바꾸는데 초점을 맞춘 것이 특징이다. 냉장실 문에 21.5인치 고화질(풀HD) 터치스크린 화면을 장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서비스를 위해 우선 ▲이마트 ▲롯데마트 ▲벅스 ▲하이마트 등과 손을 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 서병삼 부사장은 “패밀리허브는 저장 중심 냉장고 개념을 바꾸는 제품이다. 가족의 허브뿐 아니라 스마트홈 허브다. 생활가전의 혁신은 보는 순간 편리함을 알아보고 설명 없어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삼성전자 셰프컬렉션 냉장고 특징 중 하나인 미세정온기술을 내장했다. 각각의 냉각기를 갖춰 온도 변화를 최소화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속으로 만든 케이스 등도 그대로다. 냉장고 본연의 덕목은 변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와 마이크 스피커는 생소한 사양이다. 전면 터치스크린과 연동해 말 그대로 '패밀리허브' 역할을 하기 위해 탑재한 것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패밀리허브 운영체제(OS)는 '타이젠'이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시계 스마트TV 스마트폰에 이어 냉장고에 타이젠을 활용하기 시작했다. 무선랜(WiFi, 와이파이)로 인터넷에 연결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의 용도는 이를 위한 것이다. 냉장고 문을 열지 않아도 내용물을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별로 신선보관일을 설정할 수 있다. 직접 입력을 해도되고 화면에 손가락으로 날짜를 끌어다 놔도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리를 준비할 때 참고할 수 있는 레시피는 냉장고가 알려준다. 삼성전자 '클럽 드 셰프' 소속 요리사의 동영상 등을 제공한다. 조리 순서가 지나가도 걱정 없다. 음성으로 명령하면 다시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시피 가운데 현재 냉장고에 없는 재료는 이마트몰 롯데마트못에 바로 주문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든 과정은 냉장고에서 이뤄진다. 냉장고 터치스크린에서 주문하고 결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이버를 통해 지역 명물까지 주문 가능하다. 단 결제는 삼성카드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제공하는 위해식품 정보를 실시간으로 안내해준다. 위해식품을 바로 냉장고에서 걸러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냉장고에 자석을 붙여놀 일도 없다. 모니터는 가족 칠판 대용으로도 동작한다. 손가락으로 글씨를 쓰면 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마트폰에 있는 사진도 냉장고가 보여준다. 액자가 필요없다. 화면보호기처럼 한 장씩 넘기거나 여러 장을 한 화면에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피커도 할 일이 있다. 벅스의 음악스트리밍을 제공한다. 라이오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하면 라디오도 된다. 냉장고가 오디오로 변하는 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방사수도 문제없다. 거실 TV 화면을 미러링으로 전달해 주방에서도 볼 수 있다. 이 기능은 현재 2015년 이후 출시한 삼성전자 스마트TV 일부와 연동된다. 연내 안드로이드 OS 스마트폰 미러링을 제공할 계획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니버를 내장해 아이의 친구 역할도 한다. 식탁에 앉아 식사할 때 유용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패밀리허브는 집 안의 기기를 내 손 안으로 모두 가져오는 사물인터넷(IoT) 허브 역할도 한다. 삼성전자 IoT 기기 제어와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원격연결 기능 등은 추후 업데이트 예정이다.

패밀리허브는 냉장고의 새로운 기준이 될 수 있을까. 관건은 발열과 전력소모량이다. 냉장고 문에 달린 모니터에서 나오는 열을 얼마나 안으로 전달하지 않을 수 있는지가 생명이다. 냉장고 내부 카메라의 내구성도 요구된다. 모니터만큼 전기도 더 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개발팀장 이재승 전무는 "모니터 열이 안으로 전달되지 않도록 단열재와 통풍구조를 변경했다"라며 "에너지 측면은 2개 제품을 사용하는만큼 그정도를 넘지 않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남은 것은 소비자의 평가라는 뜻이다.

패밀리허브는 상냉장 하냉동 타입이다. 용량은 850리터다. 가격은 649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