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소니에릭슨, 작년 휴대폰 5710만대 판매…글로벌 점유율 5%

10.01.22 18:38
- 2009년 매출액 67억8800만유로 영업손실 10억1800만유로 소니에릭슨이 2009년 총 5710만대의 휴대폰을 세계 시장에 공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2008년에 비해 절반이 약간 웃도는 수준이다. 지난해 휴대폰 평균판매단가(ASP)는 119유로다. 22일(현지시각) 소니에릭슨은 지난해 4분기 실적을 공개했다. 작년 4분기 소니에릭은의 휴대폰 판매대수는 1460만대, 매출액은 17억5000만유로다. 영업손실은 1억8100만유로로 집계됐다. 적자는 지속됐지만 판매량과 영업손실은 전기대비 소폭 감소했다. 반등의 조짐으로 보기는 이르다는 평가다. 전체 휴대폰 시장이 경제 위기 여파를 딛고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영향이라는 것이 지배적인 관측이다. 하지만 4분기 ASP는 120유로로 전기 114유로에 비해 6유로 상승했다. 지난해 전체 휴대폰 판매대수는 5710만대로 전년대비 40.9% 감소했다. 매출액은 67억8800만유로로 39.7% 줄어들었다. 영업손실과 순손실은 각각 10억1800만유로와 8억3600만유로를 기록해 전년대비 각각 900.9%와 1145.2%가 증가해 혹독한 한 해를 보냈다. ASP는 2008년 116유로에서 2009년 119유로로 3유로 올라갔다. 지난 2009년 12월31일 기준 소니에릭슨의 현금 보유고는 6억2000만유로다. 소니에릭슨 버트 노르버그 회장은 “비즈니스 변화를 위한 포트폴리오 구조조정이 재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라며 “비용절감 및 구조조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2010년 안드로이폰 엑스페리아 X10 등 커뮤니케이션 엔터터인먼트에 초점을 맞춘 중급과 고급 제품을 출시할 것”이라며 “우리는 우리의 비즈니스가 옳은 궤도에 들어섰다고 확신한다”라고 덧붙였다. 소니에릭슨은 지난해 4분기 세계 휴대폰 시장이 전년동기와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고 추산했다. 소니에릭슨의 점유율은 5%로 예상했다. 2009년 전체 휴대폰 시장은 전년 11억대에서 8% 감소했을 것으로, 소니에리슨의 점유율은 5%로 전망했다. 한편 소니에릭슨은 올해 휴대폰 시장이 작년에 비해 소폭(slight)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