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G5와 친구들의 봄나들이 함께 해볼까…'LG플레이그라운드@가로수길' 가보니

디바이스세상 16.03.24 14:19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전자가 스마트폰 'G5' 체험행사를 늘리고 있다. G5는 오는 31일 출시한다. G5는 고가폰 최초로 레고처럼 모듈을 결합해 성격을 바꿀 수 있는 제품. 새로운 개념인만큼 말로 보는 것보다 직접 써봐야 한 번에 특징을 알 수 있다. LG전자는 체험존 LG플레이그라운드를 전국 6곳에 운영한다.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 ▲영등포 타임스퀘어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 ▲삼성동 코엑스 ▲판교 신촌 현대백화점 등에 25일부터 순차적으로 마련한다. 한 달 동안 운영할 계획이다. G5 체험은 전국 통신사 매장에서도 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플레이그라운드@가로수길은 복합 문화체험 공간이다. 공연과 팬미팅 등 문화행사도 즐길 수 있다. 24일 개장을 앞둔 'LG플레이드라운드@가로수길'을 가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두색으로 꾸민 3층 건물에 연두색 옷을 입은 도우미가 맞아준다. 연두색은 G5 배터리 색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체험존은 G5와 G5 주변기기 '프렌즈' 중심으로 구성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1층은 카페와 공연장, G5의 전체적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공간이다. LG플레이그라운드@가로수길을 즐기면 음료를 무료로 제공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2층에 올라서면 바로 G5의 듀얼 렌즈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G5는 광각과 일반 2개의 후면 카메라를 장착했다. 광각렌즈를 이용하면 보다 넓은 공간을 한 화면에 담을 수 있다. 화면 터치 한 번으로 광각과 일반을 오갈 수 있다. 2개의 렌즈로 동시에 사진을 찍어 액자처럼 만들어주는 '팝아웃픽처' 기능도 눈길을 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엔 굴러다니는 폐쇄회로TV(CCTV) '롤링봇' 체험존이다. 롤링봇은 스마트폰으로 조작하고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화면을 전송해준다. CCTV뿐 아니라 구르는 장난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뱅앤올룹슨과 협업해 만든 '하이파이플러스' 청음실도 2층에 있다. G5 하단부를 분리하고 하이파이플러스를 결합하면 G5는 고성능 음향기기로 변모한다. 32비트 포터블 하이파이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를 지원한다. 또 하나의 프렌즈 뱅앤올룹슨 제작 이어폰 ‘H3'와 함께하면 효과는 배가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층은 가상현실(VR) 프렌즈를 만나는 공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옥상과 연결된 공간에선 따사로운 봄볕과 함께 VR 재생기기 '360VR'을 엿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방을 거울로 둘러놓은 공간에서 VR카메라 '360캠'을 선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편엔 G5의 카메라의 다양한 응용법을 설명해주는 자리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전자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사업본부장 조준호 대표는 이날 “G5와 프렌즈는 들어서는 잘 모를 수 있다. 체험을 해야만 진정한 가치를 느낄 수 있는 제품”이라며 “LG플레이그라운드는 단순히 제품을 소개하기 위한 체험존이 아니다. 프렌즈 생태계 확장 비전을 공유하기 위한 복합문화공간”이라고 강조했다. G5는 분명 비슷비슷한 스마트폰과는 다르다.

백문불여일견(百聞不如一見)이다. G5도 친구도 LG플레이그라운드에서 기다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