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2세대 퀀텀닷 SUHD TV, 무엇이 달라졌나?

디바이스세상 16.03.23 17: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가 2세대 퀀텀닷(QD: Quantum Dot)TV를 내놨다. 지난 22일 삼성전자는 서울 강남 서초사옥에서 ‘퀀텀닷 디스플레이 SUHD TV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작년까지 10년 연속 세계 TV시장 1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현석 사장은 지금까지 TV업계는 더 얇고 큰 TV를 만들기 위한 경쟁을 해 왔다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이제 TV의 패러다임은 변했다. 개인화 시대. 소비자는 더 얇고 큰 TV보다 나에게 가치가 있는 TV를 원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V가 소비자에게 주는 가치를 찾기 못하면 경쟁에서 도태될 수 있다는 뜻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세대 퀀텀닷 SUHD TV는 이런 고민을 바탕으로 삼성전자가 내놓은 해법이라는 것이 김 사장의 설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그는 리모컨에 방점을 찍었다. 셋톱박스, 블루레이플레이어, 게임기 등 우리는 리모컨 홍수 속에 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스마트TV는 TV 리모컨 1개로 모든 기기를 조작할 수 있도록 했다. 예전처럼 단지 다른 기기를 켜고 끌 수 있는 수준이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V 사용자경험(UX)에 다른 기기의 UX를 녹였다. 콘텐츠 확인부터 시청 등 TV를 통해 표출되는 전부를 한 화면에 구현해 TV 리모컨으로 조작하는 방식이다. 외부입력기기 선택 등 어려운 용어도 다 없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 사장은 "이런 것이 기술적으로는 크게 어려운 일은 아니다. 그러나 각 업계의 이해관계 탓에 통합이 쉽지 않았던 것이다"라며 "삼성전자가 TV 세계 1위기 때문에 전 세계 최초로 업계의 협력을 받아 이런 UX를 구성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V는 이미 가구의 하나다. 냉장고 세탁기와 달리 언제나 눈에 띄는 곳에 존재한다. 두께 경쟁을 했던 것도 TV를 액자처럼 벽걸이로 활용하기 위해서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는 여기서 한 발 더 나갔다. TV를 벽면에 두지 않아도 되도록 디자인을 변경했다. 뒷면까지 예쁜 TV가 이번 디자인 컨셉이다. 나사를 없애고 주변기기 연결단자를 가릴 수 있도록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작하기 편하고 예뻐도 TV는 TV다. 화질은 TV의 기본이다. 삼성전자는 초고화질(UHD) 콘텐츠를 제대로 표현하는 기준을 정립하기 위해 구성한 UHD얼라이언스 회원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00니트 밝기 HDR(High Dynamic Range) 기술 ‘HDR1000’을 전 모델에 채용했다. 컬러 맵핑 알고리즘 개선으로 색상 정확도는 이전 대비 25% 올라갔다. 전력소모량도 전 세대 제품보다 줄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 제품이 UHD얼라이언스의 인증을 받았다. 이 인증은 UHD얼라이언스가 인정한 UHD 콘텐츠를 제대로 UHD로 볼 수 있다는 뜻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의 퀀텀닷 SUHD TV는 경쟁사 퀀텀닷TV와 달리 제조공정이 환경에도 친화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퀀텀닷 기술은 기본적으로 액정표시장치(LCD)TV의 진화형이다. 빛을 표현하는데 강점이 있다. 빛을 제대로 보려면 눈부심을 최소화해야한다. 그래서 이번 신제품엔 눈부심 방지 패널을 채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65인치 55인치 KS9500 KS8500 시리즈다. 출고가는 KS9500 ▲65인치 699만원 ▲55인치 469만원 KS8500 ▲65인치 639만원 ▲55인치 409만원이다. 이 제품 외에도 삼성전자는 올해 49인치부터 88인치 SUHD TV 제품군을 14종까지 늘릴 계획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퀀텀닷TV의 경쟁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TV다. 올레드TV는 퀀텀닷과 반대로 '어둠'을 표현하는데 강점이 있다. 세계 TV 2위 LG전자의 주력 상품이기도 하다. 삼성전자는 올레드TV의 추격을 뿌리치고 11년 연속 세계 1위를 할 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편 국내 시장서 TV업계는 가격 논란에 휩싸여있다. 삼성전자는 국내서 TV 가격을 해외보다 비싸게 받고 있다는 논란에 대해선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했다. 제품 비교 자체가 잘못됐다는 것이 삼성전자 입장이다.

삼성전자 한국총괄 마케팅팀장 박재천 상무는 “미국 대비 가격이 터무니없이 비싸다는 말 많이 나왔지만 사양을 비교하면 차이가 있다. 멕시코 생산제품을 한국에서 파는 등 해외 구매 대비 가격 차이 없이 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한국의 최고 비싼 모델과 미국 대중 모델을 비교해서 비싸다고 하는 지적은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가격차는 제품차 때문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