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CCTV 설치 급증? 그것만으론 2% 부족한 사회안전망 인프라

보안 12.11.25 15:06


최근 각종 강력 범죄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치안 강화에 대한 여론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성폭력 범죄, 묻지마 강력 범죄, 청소년 범죄 등을 3대 강력 범죄로 규정하고 취약 계층과 약자에 집중되고 있는 흉악 범죄를 근절하고자 하는 노력이 사회 전반적으로 펼쳐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분위기를 반영하듯 각 유력 대선 주자들 집권 후 사회안전망을 대폭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고 있습니다.
어느 후보가 당선이 되더라도 사회안전망 강화 작업은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사회안전망 구축의 실질적 방안으로 제시되는 것 중 하나는 CCTV 통합관제센터입니다. CCTV 통합관제센터는 다양한 목적으로 운영되는 CCTV를 한 곳에서 통합관리해 관제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을 뜻합니다.

특히 지난해 행안부가 전국 지자체에 CCTV 통합관제센터 구축을 지원한다고 발표하면서 통합관제센터 구축 열기가 한층 높아진 것도 주목할 만 합니다.

통합관제센터 구축 및 운영은 범죄 예방 및 범인검거 효과가 입증되기도 했는데요, 충북 청주시는 CCTV 통합관제센터 모니터링을 통해 폭력피의자 4명을 현장에서 검거하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 http://goo.gl/QGXoR)

이와 비슷한 사례가 통합관제센터를 구축한 지자체에서 지속적으로 보고되면서 현재까지 CCTV 모니터링을 통해 범인을 검거한 사례가 올 들어 1600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 강남구 관제센터의 경우 24시간 모니터링 감시로 범죄예방 및 범인검거에 실제 효과가 높았으며, 전국의 지방자치단체 및 기관에서 강남구의 관제센터 사례를 꾸준히 벤치마킹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성과에 고무된 행정안전부는 CCTV 통합관제센터 구축 예산으로 내년에 615억 원을 편성하기로 했고 공원이나 놀이터 같은 우범지역 3900여 곳에 CCTV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문제는 이미 운영되고 있는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 24시간 실시간 관제를 운용할 인력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반경 100미터안에 설치된 CCTV는 수십개에 달합니다. 그러나 이를 모니터링할 관제 인력은 턱없이 부족하다고 합니다. 더구나 통합관제센터에서 관리해야 될 장비가 단순 CCTV외에도 출입 통제나 센서, 각종 알람 등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 역시 인력 부족 현상의 심화를 가중시킬 우려가 있습니다.

인력으로 모니터링을 하기 힘들다면 기술로 대체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봐야하는 시기입니다. 최근 등장한 융복합보안관제 시스템이 바로 그것입니다.

융복합보안관제는 CCTV와 출입 통제 같은 물리적 보안을 비롯해 각종 IT 정보보안과 방재/환경안전 신호를 융합, 분석해 실시간으로 위험을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입니다.

국내에서는 이글루시큐리티를 비롯해 물리보안업체인 ADT캡스, 에스원이 융복합보안관제 솔루션을 출시해 시장 저변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특히 이글루시큐리티의 경우 융복합보안관제 솔루션 ‘라이거-1’ 매출만으로 100억원을 달성하는 등 영업과 기술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데요, 회사측 관계자는 오래전부터 준비해왔던 융복합보안관제 솔루션이 이제야 빛을 발하게 됐다고 설명합니다.

융복합보안관제 시스템을 구축하면 어떤 장점을 누릴 수 있을까요?

기관이나 기업이 융복합보안관제 시스템을 구축할 경우 각종 물리보안 장비 및 시설관리 센서로부터 수집된 정보가통합관제센터에 자동으로 통보되는데 3D 현장영상과 장비 위치정보 등을 효과적으로 구성해 입체적인 통합관제가 가능하다.

이는 일반적인 ESM(기업통합보안관리) 시스템과 유사하다고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습니다. 내부 보안인프라의 전반적인 모니터링을 가능하도록 한 것이 ESM이었다면, 융복합보안관제 시스템은 물리보안 영역까지 대시보드에 추가했다는 것이 특징이죠.

특히 실제 도면을 기반으로 생성된 3D 화면을 통해 관제전문인력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쉽게 주요 건물과 시설물 등을 관리할 수 있다고 합니다.

 

또 이상상황 발생 시, 사건/사고 영상을 자동으로 확대 및 저장하는데, 현장에서 경고 시스템을 즉각 가동해 위험 상황을 유관기관에 실시간으로 전파할 수 있는 장점도 가지고 있습니다.

이윤희 이글루시큐리티 융복합보안사업팀장은 “최근 정부청사 방화를 비롯해 지난 숭례문 사고에서 보았듯이 건물과 시설물 등에 사고가 발생하면 예전으로 회복할 수 있는 방안이 없는 만큼 예방과 관리가 유일무이한 대책”이라며 “강력한 사회안전망 구축에 대한 여론이 뜨거워지고 있는 만큼 통합관제센터의 융복합보안관제솔루션 도입 움직임이 한층 빨라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