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삼성·애플, 스마트폰 ‘깜짝’ 발표 어려워진 이유는?

딜라이트리뷰 21.01.12 13:01
- 신제품 공개 행사 앞두고 정보 유출 ↑…행사 주목도 높이면서 호기심 남기는 '적정선' 과제

[IT전문 미디어 블로그=딜라이트닷넷] 삼성전자 올해 첫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 공개가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예년보다 한 달가량 빨라진 일정인데요. 마치 새해 포문을 여는 듯한 느낌으로도 다가옵니다.

스마트폰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에게 갤럭시 언팩은 큰 행사가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런데 혹시 어떤 제품들이 무슨 기능들을 안고 나올지 호기심과 기대가 마냥 큰 상황인가요? 그렇지 않다면 원인은 단지 무대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바뀌어서만은 아닐 겁니다. 이미 신제품 디자인 및 핵심 사양들이 알려졌기 때문이죠. 

갤럭시S21 시리즈는 이번 언팩을 앞두고 제품 디자인과 색상, 카메라·램·배터리·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사양 등이 모두 유출됐습니다. 정작 삼성전자는 지난주가 돼서야 초대장을 보내고 예고편 영상을 보여주고 있는데 사람들은 언팩 내용을 대부분 파악하고 있는 형국입니다. 설사 삼성전자가 유출된 어떤 내용에 대해서도 옳은지 그른지 반응하지 않아도 말이죠. 

물론 스마트폰 출시 전 정보 유출은 오래전부터 반복됐습니다. 비단 삼성전자뿐 아니라 애플이 준비하는 행사도 마찬가지인데요.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는 기업이 신제품 발표를 위해 대규모 행사를 꾸린다 하면 그만큼 유출은 불가피한 현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제품과 관련된 이해당사자들이 많기 때문인데요. 원활한 공급을 위해선 공개 전부터 부품업체나 해외법인, 통신사와 그 대리점 등에 먼저 자료나 정보를 제공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 때문에 제조업체들이 공개 행사 직후 예약판매가 가능한 것입니다. 이러한 움직임이 전 세계 몇십 개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된다고 생각하면 정보 유출은 막으려해도 불가능한 일입니다. 

신제품 공개 전 관련 내용이 유출될 때 제조업체에 의외로 긍정적인 면도 있습니다. 어떤 제품이 나올지 사람들의 호기심이 증폭되고 공개 행사 자체에 관심을 갖게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 앞으로 나올 신제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을 미리 확인해볼 수도 있죠.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제조업체들이 일부러 정보를 흘려보내는 ‘유출 마케팅’을 하고 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그럴 가능성을 아예 배제할 수 없는 것도 사실입니다. 스마트폰이 워낙 고도화돼 깜짝 놀랄 만한 기능을 선보이기 어렵다 보니 유출을 활용해 마케팅하는 방식도 유효할 것이라고 보입니다. 

다만 삼성전자의 경우 내부적으로는 보안을 엄격하게 하고 정보가 새지 않도록 직원들이 서약서를 작성하기도 한다는데요. 최근 유출 정보들만 모아보면 의도적이라고 하기엔 과하다는 느낌도 듭니다.

최근엔 언팩 소식을 전해줄 맛보기 영상까지 유출되고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프로는 공개 전 판매글이 올라오기도 했죠. 삼성전자가 1년 동안 준비한다는 브랜드 음악 ‘오버더호라이즌’ 2021년 버전도 정식 공개 전 음원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특히 외신에서 관련 내용들이 많이 나오다보니 "삼성전자 직원이 기자로 근무하는 것 아니냐"는 우스갯소리도 나옵니다. 

업계에선 온라인·통신 기술이 발전하면서 행사가 다양하게 바뀌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초대장 발송과 행사 사이 기간이 짧아지는 등 효율적인 면도 생긴 건 사실입니다. 오프라인 행사 때와 달리 관계자들 준비가 간소화됐기 때문이죠. 

다만 같은 이유로 신제품 정보 유출을 막기도 더욱 어려울 것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협력업체들이 많은 만큼 제조사 혼자 정보를 끌어안고 있을 수만도 없는 노릇인데요. 행사에 대한 주목도를 높이면서도 제품에 대한 기대감과 호기심을 남겨두는 것. 그 적정선을 지키기 위해 제조업체 고민도 점점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이전글 : 6G, 지금부터 준비해야 하는 이유 (20.12.24 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