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윈도8.1 업데이트, 버렸던 마우스를 되돌리다

소프트웨어 14.04.14 14:05

 [IT전문 미디어블로그 = 딜라이트닷넷]

마이크로소프트가 9일 윈도8.1 첫 번째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윈도XP 지원 종료와 동시에 윈도 8.1 업데이트를 진행하는 모습에서 어떻게든 윈도8.1을 되살려 보겠다는 MS의 강한 의지를 느낄 수 있다.

윈도8.1 업데이트의 가장 큰 특징은 ‘마우스’의 활용도를 높였다는 점이다. MS는 원래 윈도8.1을 태블릿과 PC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운영체제로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메트로 화면(이 인터페이스의 이름은 너무 자주 바뀌어서 정확히 아는 사람이 드물다)은 태블릿 디바이스를 겨냥한 인터페이스다. 때문에 ‘마우스’가 아닌 손가락 터치로 조작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그런데 윈도8.1에는 메트로 인터페이스에서 마우스를 활용할 수 있는 기능이 다수 포함됐다. 대표적인 것이 마우스 오른쪽 클릭 기능이다. 윈도 8.1 업데이트에서 타일을 오른 클릭하면 바로 ‘시작화면에서 제거’, ‘작업표시줄에 고정’ 등의 명령을 내릴 수 있다. 마우스의 움직임을 최소화 하기 위한 것이다.

또 터치를 통해 오른쪽 참을 열지 않아도 검색과 전원에 대한 명령을 내릴 수 있게 됐다. 부팅하면 첫 화면의 오른쪽 상단에 검색과 전원 관련 창이 나온다. 이 역시 손가락 대신 마우스의 활용도를 높인 선택이다.

윈도 스토어 앱의 화면에도 변화가 있다. 마우스 커서를 화면 상단에 올리면 제목 표시 줄이 표시된다. 이것은 데스크탑 화면 창과 비슷하다. 바의 오른쪽에는 ‘최소화’ ‘닫기’ 버튼도 있다. 지금까지 앱을 종료하려면 화면 상단에서 하단으로 드래그(또는 손가락으로 슬라이드)해야 했는데, 닫기를 클릭하면 된다. 이 외에도 스토어 앱의 하단에 마우스 커서를 올려놓으면 작업 표시줄이 표시된다.

마우스의 활용도를 높인 것은 MS에게는 속쓰린 결정이다. MS는 윈도8을 태블릿 디바이스로 키우고 싶었지만, 사용자들은 MS의 뜻대로 움직여주지 않았다. 사람들은 여전히 윈도8을 데스크톱이나 노트북(랩톱)에서 주로 사용했고, 손가락이 아닌 마우스를 사용하고 싶어 했다. 손가락에 최적화 돼 있는 윈도8은 마우스 이용자들에게 불편함을 안겨줬고 윈도8.X가 시장에서 확산되지 못하는 결과를 낳았다. 마우스 활용도를 높인 것은 MS의 전략 실패를 보여주는 단면이라고 이해할 수 있다.

[심재석기자 블로그=소프트웨어&이노베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