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기획/딜라이트닷넷 창간 11주년] ‘IP 보따리 푼다’ 넷마블, 세계 무대서 승부

통신방송 20.09.24 02:09

최근 게임 시장에 ‘뉴트로(Newtro)’ 바람이 거셉니다. 뉴트로는 새로움(new)과 복고(retro)를 합친 신조어인데요. 옛 유명 원작들이 최신 요소를 더한 모바일게임으로 재탄생하면서 뉴트로 게임이 인기를 끌고 있는 상황입니다. 유명 PC원작을 가졌거나 서비스했던 업체라면 모두 뉴트로 바람을 탔다고 볼 수 있는데요. <디지털데일리>가 게임 시장 대세인 뉴트로 바람을 짚어봅니다. <편집자주>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여느 경쟁사보다 글로벌 행보가 두드러지는 기업입니다. 몇 년전까지만 해도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 맹주로 군림했지만, 지금은 엔씨와 넥슨 등에 자리를 내줬는데요. 그렇다고 넷마블이 시장 경쟁에서 밀렸다고 보는 것은 맞지 않습니다. 더 큰 글로벌 시장에서 잰걸음을 이어가는 중입니다.


넷마블은 지난 상반기 ‘A3: 스틸얼라이브’, ‘스톤에이지 월드’로 자체 지식재산(IP) 게임의 성공 가능성을 보여줬는데요. 하반기 첫 신작은 지난 7월8일 출시한 ‘마구마구2020 모바일’입니다.


마구마구2020 모바일은 넷마블이 15년 동안 서비스 중인 국민야구게임 마구마구 IP를 활용한 게임입니다. 출시 직후 구글·애플 야구게임 1위에 올랐습니다. 넷마블은 친선경기 등 이용자 의견을 반영한 업데이트와 야구 레전드 김병현을 앞세운 광고 등으로 야구게임 선두를 유지한다는 전략입니다.



하반기 차기 야심작은 세계적인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활용한 모바일게임 ‘BTS 유니버스 스토리’입니다. 넷마블과 BTS의 두 번째 콜라보레이션(협업) 게임으로 국내외에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BTS가 빌보드 싱글 차트 1위에 오르면서 덩달아 게임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습니다.


BTS 유니버스 스토리는 이용자가 직접 게임 스토리 제작이나 전개에 참여하는 형태의 소셜 게임입니다. 여러 콘셉트의 스토리를 자유롭게 생산하고 이를 다른 이용자들과 공유하며 소통하는 것이 핵심 콘텐츠입니다.



넷마블의 스테디셀러 세븐나이츠 IP를 활용한 신작도 잇달아 출시될 예정입니다. 


먼저 대형 야심작 ‘세븐나이츠2’가 4분기 출시됩니다. 세븐나이츠2는 전작의 30년 뒤 세계관으로 다양한 영웅을 수집하고 그룹 전투라는 차별화를 추구한 게임인데요. 최신 게임에 걸맞은 뛰어난 그래픽의 8등신 캐릭터에 웅장한 스케일과 서사에 집중한 스토리를 더해 블록버스터 성공을 노립니다. 넷마블은 지난 8일 ‘세븐나이츠2’ 공식사이트에 티저를 공개하며 본격적인 행보를 알렸습니다.



닌텐도 스위치용 ‘세븐나이츠 -타임 원더러(Time Wanderer)-’ 출시도 앞두고 있습니다. 현재 국산 IP의 닌텐도 스위치 타이틀은 손에 꼽히는 수준인데요. 업계가 넷마블의 콘솔 도전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넷마블은 4분기 출시에 앞서 공식 사이트를 오픈하고 에피소드별 영웅 소개, 프로모션 영상, 사운드 트랙 등을 공개했습니다.


‘A3: 스틸얼라이브’ 글로벌 시장 공략도 이어집니다. 지난 3월 국내 출시 이후 배틀로얄을 접목한 MMORPG에 대한 흥행 검증을 거치고 글로벌 시장을 겨냥하는데요. 배틀로얄 장르가 인기가 높은 세계 시장에서 성공 스토리를 쓸지 이목이 집중됩니다.


넷마블 북미 자회사 카밤이 준비하고 있는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도 야심작입니다. 이 게임은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로 서구 액션 RPG 시장 주요 플레이어인 카밤의 마블 IP 두 번째 작품입니다. 하우스(House)라는 진영 개념으로 도입한 세력전이 핵심인 게임입니다.


이밖에 넷마블은 2021년 라인업으로 유명 게임 IP ‘니노쿠니’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제2의 나라’를 개발 중인데요. 마블 퓨처파이트를 개발한 넷마블몬스터의 MMORPG '마블 퓨처 레볼루션'도 준비 중입니다. 지난 5월 아시아 시장에 진출한 대형 MMORPG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도 서구권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대호기자 블로그=게임 그리고 소셜]